> 경제 > 경제정책

온실가스 목표관리제 대상업체, 감축설비 설치비용 50% 지원 시작

  • 기사입력 : 2021년04월15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4월15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온실가스를 배출해 '목표 관리제'에 해당되는 기업도 중소·중견기업이면 자금 지원을 받을 수 있다.

15일 환경부에 따르면 올해부터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에 참여하는 '중소·중견 업체'도 온실가스 저감 시설 설치비용을 최대 절반가지 지원받는다.

온실가스·에너지 목표관리제는 일정량 이상의 온실가스를 배출하고 에너지를 소비하는 업체를 관리업체로 지정해 감축목표를 설정해 관리하는 제도를 말한다.

이를 위해 환경부는 올해 2월 9일부터 3월 22일까지 지원대상 관리업체를 공모해 1차로 선정된 이건에너지(주), ㈜종근당을 비롯한 12개 관리업체에 온실가스 감축설비 설치비의 50%인 총 12억원을 지원한다.

선정된 12개 관리업체는 압축기, 변압기 등 교체비용이 큰 노후설비를 고효율의 설비로 교체하거나 폐열 회수설비를 설치해 연간 3193톤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게 된다.

환경부는 1차 지원대상 관리업체 선정에 이어 2차 지원대상 관리업체를 선정하기 위해 4월 9일부터 5월 11일까지 추가 공모를 진행하고 있다.

또한 올해 하반기부터 폐기물, 산업, 수송, 건물 분야 업체별로 온실가스 감축목표를 초과 달성한 경우 감축실적이 큰 업체를 중심으로 초과 달성한 감축분을 예산의 범위에서 구매할 예정이다.

그간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에 참여한 할당업체들은 초과 감축량을 배출권시장에서 판매하고 수익을 낼 수 있었던 반면 관리업체는 감축목표를 초과 달성하더라도 보상이 없어 온실가스를 지속적으로 감축할 유인이 적었다.

이밖에 관리업체의 업체별 감축목표와 감축실적 정보를 금융기관과 공유해 금융기관이 관리업체에 융자를 지원하는 경우 금리우대를 할 수 있는 방안도 적극 검토할 예정이다.

금한승 환경부 기후변화정책관은 "중소·중견 관리업체일수록 스스로 온실가스를 감축하기 위해서는 재정적 지원이 필요한 상황"이라며 "이들 관리업체들이 온실가스를 능동적으로 감축해 탄소중립 노력에 동참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을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