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과학기술

이광형 KAIST 총장 "교내 VC 유치 통해 1랩 1벤처 키울 것"

새 비전 QAIST 통해 20년 뒤엔 일류대학 실현
현재 AI 시장 공략 아닌 '포스트 AI' 연구 지원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14:33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14:3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이광형 한국과학기술원(KAIST) 총장은 8일 "교내에 VC(벤처 캐피탈)를 유치해 창업 투자에 힘을 싣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 총장은 이날 오전 11시 취임 이후 처음으로 열린 비대면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KAIST의 새로운 비전인 QAIST를 설명했다. 그가 '신문화 전략'으로 명명한 QAIST는 ▲Question(교육) ▲Advanced research(연구) ▲Internationalization(국제화) ▲Start-up(기술사업화) ▲Trust(신뢰)의 약어다.

8일 오전 11시 온라인 기자간담회에서 발표하고 있는 이광형 KAIST 총장 [자료=한국과학기술원] = 2021.04.08 biggerthanseoul@newspim.com

이 가운데 이 총장이 강조한 '1랩 1벤처'는 창업 수요를 키우려고 한 문재인 정부의 주요 키워드와도 맞닿아 있다. 그는 "1랩 1벤처를 통해 창업을 추진하는 게 분야(학과)에 따라 어려운 부분이 있을 것"이라며 "창업의 수준도 각각 달라서 단순 창업이냐 성장 창업이냐 등으로 나뉠 수 있고 일단 일을 저지르다 보면 그중에 좋은 것도 사라지는 것도 다 있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창업 이후 투자에 대해 이 총창은 "학교 안에 VC를 유치해 교내 스타트업와 직접 투자 등을 협의할 수 있도록 환경을 만들 것"이라며 "또한 세종, 오송 등 주변 지역을 포함, 국민이 카이스트의 도움을 받아서 창업을 한다는 수요에 대비해 적극적으로 도와줄 수 있도록 관련 조직을 만들 계획"이라고 전했다.

수도권에 비해 창업 지원이 열악했던 환경 조성에도 팔을 걷을 예정이다. 이 총장은 "우리나라의 지역 균형 발전을 위해 수도권 이외의 창업 생태계 성공사례를 보여줘야 한다"며 "대전-오송-세종과 연계해 혁신성장 생태계(일명 골든 트라이앵글)로 육성하는 스타트업 월드 조성 프로젝트를 차질없이 추진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그는 또 박사후연구원(포스닥·Post-doctoral researcher)의 적극적인 연구 동참을 유도할 방침이다. 이 총장은 "현재 KAIST에서 연구의 주력은 교수와 학생인데, 해외 일류대학은 교수, 포스닥, 학생이 잘 연계된 연구를 한다"며 "연구 성과를 내기 위해서는 경험 있는 포스닥을 잘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어려운 실험을 예로 든다면, 보통 실험 방법을 익히는 데 오히려 학생들이 시간을 더 보내게 된다"며 "결과물에 초점을 맞추고 포스닥이 그 과정을 잘 보조해줘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총장은 "임기 끝나고 평가를 얘기하기도 하는 데 평가에 연연하지 않을 것"이라며 "따라하기를 금지하고 새로운 것을 하자는 의식으로 바꾸는 데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50년 동안 다른 일류 대학을 따라하면서 여기까지 왔는데, 이제는 따라하기를 버리고 세계 최초로 할 수 있는 일들 찾아야 한다"며 "연구 과제 역시 성공 확률이 80% 이상인 '뻔한 연구'보다는 성공률이 높지 않더라도 새롭게 추진해나갈 수 있는 데 연구비를 줄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전했다. 

AI(인공지능)와 관련돼 그가 이날 강조한 키워드는 '포스트 AI'이다. 이 총장은 "현재 형성된 AI 라는 어장에서 물고기를 잡기보다는 20년 뒤 AI 가 현실이 된 사회에서 어떤 분야를 살펴봐야 할지를 고민해야 한다"며 "AI 대학원이 분원이 되지만, 연구가 중심인 대전에서 포스트 AI에 대한 대비를 주로 해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세종=뉴스핌] 이경태 기자 = 이광형 KAIST 총장 2021.04.08 biggerthanseoul@newspim.com

biggerthanseoul@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