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인천

인천서 26명 추가 확진...어린이집 원생·해외 입국자 포함

  • 기사입력 : 2021년04월08일 12:19
  • 최종수정 : 2021년04월08일 12:1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인천=뉴스핌] 홍재경 기자 =인천시는 집단감염 관련 3명을 포함, 26명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발생했다고 8일 밝혔다.

확진자는 집단감염 관련 3명, 확진자와 접촉 13명, 해외 입국자 5명이며 나머지 5명은 방역당국이 감염 경로를 확인 중이다.

이날 집단감염이 발생한 미추홀구 어린이집의 확진자와 접촉 자가격리 중이던 원생과 종사자 각각 1명과 원생의 어머니 1명이 추가로 양성 판정을 받았다.

지난달 25일부터 15명의 양성 판정자가 나온 이 어린이집의 누적 확진자는 원생 6명, 교사와 종사자 8명, 원생의 부모 등 관련 접촉자 4명 등 모두 18명이다.

58명의 관련 확진자가 나온 연수구 어린이집·다중이용시설에서는 추가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이날 현재 인천 지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모두 5292명이다.

인천에서는 전날까지 6만1414명이 코로나19 백신 접종을 받았다.

hjk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