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공산당 100년, 중국 기술굴기 요람 선전 화웨이를 가다 ② 둥관 시촌 R&D기지

'기술 중국'의 견인차 , 다음 역은 '화웨이 역'
중 미간 치열한 기술 전쟁의 후방 격전지

  • 기사입력 : 2021년04월06일 17:57
  • 최종수정 : 2021년04월07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선전 동관(광둥성) = 최헌규 특파원]  다음 역은 '화웨이(華爲, 华为) 역'.

3월 29일 화웨이 초청으로 2020년 실적 발표회(3월 31일) 취재차 광둥성 선전시에 도착, 롱강(龍崗)구 화웨이 기업단지 인근 호텔에 여장을 푼 뒤 저녁 무렵 첨단 기술단지 화창베이(華强北)로 가기위해 4호선 전철에 몸을 실었다.

선전시의 도시 발전상을 말해주듯 지하철은 모두 10개 노선을 넘었다. 물끄러미 지하철 노선을 보면서 중국의 실리콘밸리 선전의 굴기를 떠올리던 찰나에 뭔가가 기자의 눈을 확 끌어당겼다. 선전 지하철 노선도에 표시된 10호 선상의 '화웨이(华为) 역' 이었다.

기자가 마지막으로 선전을 찾았던 2016년만 해도 화웨이란 명칭의 역은 분명 선전 지하철 노선도에 없었다. 옆 좌석 승객에게 물어보니 작년(2020년)에 생겼다고 말한 뒤 친절하게도 바이두를 검색하더니 "8월에 개통됐네요' 라고 알려준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선전 지하철 10호선의 화웨이역. 이 역은 중미 무역전이 한창이던 2020년 8월 개통됐다. 2021.04.06 chk@newspim.com

2020년 8월이면 코로나19가 확산하고 미국의 화웨이 제재가 2년 째에 접어들면서 미중 양국간 대치가 한참 강도를 더해가던 무렵이다. 화웨이가 미국의 대 중국 기술굴기 제재의 표적이 됐지만 중국은 이에대해 강대강의 대응으로 나섰고 기술굴기의 고삐도 한층 조여왔다. 시기적으로 선전의 '화웨이 전철역'은 이런 배경하에서 세상에 존재를 드러낸 것이다. 

화웨이 2020년 연간 실적 발표회를 하루 앞둔 3월 30일 화웨이 팸투어는 이날 오전 5G 체험관 탐방에 이어 동관의 화웨이 기술 단지, 숭산(松山)호 시류베이포촌(溪流背坡村, 시촌)으로 이어졌다. 선전 룽강구의 북쪽 방향, 왕복 6차선 고속도로로 40분 정도 달리자 둥관 남쪽 다랑(大郞)진의 화웨이 기술 요람 시촌(溪村) R&D 기지가 모습을 드러낸다.

화웨이 둥관시 '시촌(溪村) R&D기지'는 화웨이와 런쩡페이(任正非) 회장의 기술에 대한 꿈과 열정이 집적된 곳이다. 선전 롱강구의 원구(園區,기업단지)가 화웨이의 총 본부라면 이 곳 동관 R&D 원구는 기술 분야 헤드쿼터라고 할 수 있다. 화웨이의 신 성장 엔진으로 전체 기업활동 중에서도 가장 뜨겁게 맥박이 뛰는 곳이 바로 이곳이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마치 유럽의 어느 명승지를 연상케하는 중국 통신 기술 기업 회웨이의 광둥성 동관 시촌 R&D 단지. 안내원은 이 곳 총면적이 모두 1900무로 총 39만 평이라고 소개했다.   2021.04.06 chk@newspim.com

화웨이는 2020년 R&D 투자 분야에 바이두 알리바바 텐센트 징둥(BATJ) 총합보다 많은 예산을 쏟아부었다. 2020년 한해 총 매출에서 차지하는 R&D 투자 비중이 15.9%를 넘어섰다. 이 회사가 5G 기술 특허분야에서 세계 1위에 오르고 5G 기술 특허의 세계 점유율 20%를 차지한 것이 모두 우연이 아니다.

런쩡페이 회장은 롱강구의 2000무(약 40만 평, 1무는 약 200평)가 넘는 넓은 선전 반텐기지(화웨이 본사 집적 단지)도 좁다고 보고 100억 위안을 넘게들여 화웨이의 둥관 기술 요람 '시촌 R&D기술 단지'를 건설했다. 둥관 기술 단지는 2018년 완공됐고 그해 선전의 R&D 기능을 동관으로 이주시켰다. 원구의 총 면적은 1900무(畝), 우리 평수로 치면 약 38만 평이 넘는 어마어마한 규모다. 광둥성 동관시 숭산후 첨단과기 산업단지에 속하며 사람들은 이곳을 '시촌'이라고 부른다.

중국의 미래가 궁금하면 선전을 보라는 말이 있다. 선전의 미래를 알고 싶으면 화웨이를 보라고 한다. 이런 화웨이의 미래를 오롯이 보여주는 곳이 바로 동관의 화웨이 시촌 R&D(연구개발) 단지라고 할 수 있다. 이런 점에서 화웨이 시촌 R&D 기지(원구) 탐방은 이번 '2020 화웨이 실적발표' 취재 출장의 의외의 수확물이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첨단 통신 기술 기업 회웨이의 광둥성 동관 시촌 R&D 단지 내에 트램 기차가 단지내 연구동 사이를 운행하고 있다. 안내원은 이 곳 면적이 모두 1900무로 총 39만 평이라고 소개했다. 2021.04.06 chk@newspim.com


화웨이 시촌 R&D기지는 일반인에게 아직 미개방구다. 외부인 중에는 임직원이 미리 예약한 뒤 가족이나 고객 정도나 데리고 참관할 수 있다. 원구는 크게 4개의 넓은 구역으로 나뉘어 있고, 유럽 유명 도시 양식의 건축물로 설계된 12개 R&D 및 사무실 시티(작은 성, 작은 마을)로 구성돼 있었다.

12개의 시티는 베로나, 파리, 룩셈브루크, 체스키 크룸로프, 그라나다, 브뤼허 , 브르고뉴, 옥스퍼드 등으로 각각이 모두 한개의 R&D 사업부 사무 건물촌 이다. 시티와 시티 사이에는 빨간 색깔의 작은 트램(작은 전기 기차)이 운행되고, 매 시티마다 해당 시티 이름을 딴 기차 역사가 설치돼 있다. 시티내 사무실은 연구 시실인 때문인지 외부인의 접근이 철저히 차단되고 있었다.

'소풍 온 듯한 느낌어 들었죠. 처음 선전에서 사무실을 옮겨 왔을 때 원구 단지안이 너무 예뻐서 사진찍느라 한나절을 보낸 적이 있어요. 원구 외관뿐만 아니라 사무공간 휴식공간 회의실 식당 등이 모두 동화나라 같았어요. 업무 스트레스 이완에 큰 도움이 됩니다'. 30일 낮 둥관 R&D기지 거리에서 만난 화웨이 직원은 2018년 이주 당시의 소감을 이렇게 귀뜸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마치 유럽의 어느 명승지를 연상케하는 중국 통신 기술 기업 회웨이의 광둥성 동관 시촌 R&D 단지. 안내원은 이 곳 총면적이 모두 1900무로 총 39만 평이라고 소개했다.  2021.04.06 chk@newspim.com

숲과 연못으로 뒤덮힌 연구개발 단지. 화웨이 로고 처럼 빨간 색 꽃을 피어내고 있는 길가의 멋드러진 조경 수들. 숭산(松山)호에선 화웨이의 길상 동물인 블랙스완이 한가롭게 연못의 물길을 가른다. 하이텔베르크 고성처럼 고풍스런 유럽식 고건물, 베니스의 수상 도시와 같은 느낌의 사무실 건물, 옥스퍼드 대학 건물과 캠퍼스를 연상케 하는 공간. 

화웨이 둥관 시촌 R&D 기지에 대한 첫 인상은 기자에게도 마찬가지 였다. 원구내 공원 같은 조경, 건물 설계 하나하나가 기업 시설물이라는 사실이 도저히 믿겨지지 않을 정도다. 미리 설명을 듣지 않고 왔다면 기업의 R&D 기지 취재가 아니라 분명 어느 관광지를 구경하러 온 것으로 착각했을 것 같은 전경이었다.  

둥관 시촌 R&D기지는 외관으로 볼때 유럽의 멋진 고성과 도심 공원, 뛰어난 조경의 세계급 공원과 캠퍼스 휴양촌의 아름다움을 조화롭게 배합해 압축해놓은 곳 같다는 느낌이 든다. 하지만 이곳은 겉으로 보이듯 공원이나 소풍 장소, 동화 마을 처럼 그렇게 한가한 곳이 아니다.

둥관 시촌 R&D 기지는 중국과 미국간에 전개되고 있는 기술 전쟁의 숨가쁜 방어전선이고 최전방 격전지와 같은 곳이다. 화웨이 시촌 R&D 기지의 설명을 맡은 라이잉인(赖莹尹) 책임자는 이곳 각각의 시티와 건물 사무실들은 5G 통신 기술과 AI 신기술 클라우드 빅데이터 등 4차산업 기반 기술 ICT 분야에서 최첨단 연구과제를 수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3편으로 이어짐>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마치 유럽의 어느 명승지를 연상케하는 중국 통신 기술 기업 회웨이의 광둥성 동관 시촌 R&D 단지. 안내원은 이 곳 총면적이 모두 1900무로 총 39만 평이라고 소개했다. 2021.04.06 chk@newspim.com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마치 유럽의 어느 명승지를 연상케하는 중국 통신 기술 기업 회웨이의 광둥성 동관 시촌 R&D 단지. 안내원은 이 곳 총면적이 모두 1900무로 총 39만 평이라고 소개했다.  2021.04.06 chk@newspim.com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