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GAM > 일반

[뉴욕증시] 바이든 인프라 부양책에 환호…S&P500 4000선 돌파

  • 기사입력 : 2021년04월02일 05:13
  • 최종수정 : 2021년04월02일 05:1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 김민정 특파원 = 미국 뉴욕 증시에서 주요 지수가 1일(현지시간) 일제히히 상승 마감했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2조 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이 발표되며 투자자들은 경기 개선 기대로 주식을 매수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산업평균지수는 전날보다 171.66포인트(0.52%) 오른 3만3153.21에 마감했다.

대형주 위주의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46.98포인트(1.18%) 상승한 4019.98로 집계됐다. 이날 S&P500지수는 사상 처음으로 4000선을 돌파했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종합지수는 233.23포인트(1.76%) 오른 1만3480.11에 마쳤다.

주간 기준으로 S&P500지수는 1.14% 상승했고 다우지수는 0.25% 올랐다. 나스닥 지수는 2.60% 강세를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를 바라보는 두려움 없는 소녀상 [사진=로이터 뉴스핌]

투자자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전날 공개한 2조2500억 달러 규모 인프라 투자 계획에 환호했다. 반도체 관련 주식들은 인프라 투자로 수혜가 기대되면서 상승 흐름을 보였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접종이 확대되는 가운데 투자자들은 당장 인플레이션 우려보다는 경기 개선을 기대했다.

AXS인베스트먼트의 그렉 배숙 최고경영자(CEO)는 블룸버그통신에 "우리는 S&P500지수가 고점을 기록한 것이 이처럼 높은 변동성의 시기에 긍정적인 신호라고 본다"고 말했다.

QMA의 에드 캠벨 포트폴리오 매니저는 "인플레이션을 우려하고 전에 리플레이션이 있고 이것은 현재 시장의 중심 테마"라고 진단했다. 

시장 참가자들은 역사적으로 4월 주식이 강세를 보였다는 점에서도 시장을 긍정적으로 보고 있다.

레이먼드 제임스의 래리 애덤 수석 투자책임자(CIO)는 "4월은 역사적으로 시장에 좋은 달이었고 경제가 강화하며 모멘텀이 지속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기술주는 전반적으로 강세를 보이며 시장 전체 분위기를 지지했다. 애플은 0.70% 상승했고 구글의 모기업 알파벳도 3.26% 급등했다.

마이크로소프트(MS)는 미군과 고글 공급 계약을 맺었다는 소식으로 2.79% 올라 이틀째 강세를 이어갔다.

AMC 엔터테인먼트 홀딩스의 주가는 5억 주의 신주 발행 추진 소식으로 8.23% 하락했다.

경제 지표는 혼조 됐다. 미 노동부는 지난주 신규 실업수당 청구 건수가 71만9000건으로 직전 주보다 증가했다고 밝혔다.

전미공급관리자협회(ISM)가 발표한 3월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는 64.7로 지난 1983년 12월 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월가의 공포지수'로 불리는 시카고옵션거래소(CBOE) 변동성지수(VIX)는 전날보다 10.36% 내린 17.39를 기록했다.

뉴욕 증시는 내일(2일) 성금요일(Good Friday) 연휴로 휴장한다.

mj7228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