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美 "대북정책에 인권 문제 필수..北에 정보유입 계속돼야"

  • 기사입력 : 2021년03월31일 06:24
  • 최종수정 : 2021년03월31일 06:2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미국 국무부는 '2020 국가별 인권보고서'를 발표하면서 북한 정권의 지독한 인권 침해에 책임지게 하겠다고 30일(현지시간) 밝혔다. 

리사 피터슨 미국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차관보 대행은 이날 인권보고서를 발표와 관련한 기자회견에서 "우리는 여전히 세계 최악으로 남아있는 북한의 지독한 인권 기록에 대해 깊이 우려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고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이 전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북한 정부가 이 지독한 인권침해에 대해 계속 책임지도록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리사 피터슨 미국 국무부 민주주의·인권·노동 차관보 대행. [사진=로이터 뉴스핌]

피터슨 차관보 대행은 또 "국무부는 각 정부 기관과 함께 현재 대북 정책 검토 과정을 진행하고 있다"면서 "인권문제는 북한 정부를 향한 우리의 정책에서 필수적 요소"라고 밝혔다. 

그는 한국의 대북전단금지법에 대해선 "북한으로의 자유로운 정보 흐름을 늘리는 것은 미국의 최우선 과제"라면서 "정보의 보급은 북한 정권이 통제하지 않는 사실에 기반한 정보에 접근하려는 북한 주민들에게 매우 중요하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미국은 인권과 기본적 자유의 보호를 옹호하는 범세계적 정책으로서 북한과 관련하여 북한으로의 자유로운 정보 흐름을 위한 활동을 계속하고 있다"면서 "우리는 북한 주민들의 정보 접근을 촉진하기 위해 비정부기구 및 다른 국가의 단체들과 계속 협력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