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화학

[비상 걸린 K배터리] '각형' 선택한 폭스바겐 속내는?

폭스바겐, 중국 車시장 점유율 1위...中CATL·노스볼트 '각형' 주력
폭스바겐, 국내 배터리 3사에 미리 통보..."만나자" 제안 단칼 거절

  • 기사입력 : 2021년03월17일 16:39
  • 최종수정 : 2021년03월17일 16: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자사 전기차에 공급할 배터리의 '자립'을 선언했다. 2030년까지 자사 전기차의 자체 배터리 탑재 비중을 80%까지 늘려가겠다는 것이다. 폭스바겐의 이같은 선언으로 국내 배터리 업계(K배터리)는 비상이 걸렸다. 특히 폭스바겐 최대 배터리 공급사인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은 당장 발등의 불이 떨어졌다. 폭스바겐의 배터리 자립 선언의 노림수와 K배터리의 대응 과제를 짚어봤다.

[서울=뉴스핌] 이윤애 기자 = 독일 폭스바겐그룹이 첫 배터리데이 행사인 '파워 데이'(Power Day)에서 2023년부터 현재의 '파우치형' 배터리 대신 '각형' 배터리를 적용하겠다고 발표하며 K배터리 업계가 충격에 빠졌다. 업계는 폭스바겐이 '변심'한 원인을 파악하기 위해 분주한 모습이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현재 유력하게 언급되는 원인은 크게 세 가지다. 중국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CATL이 주력으로 하는 각형에 집중하려는 목적 ▲차세대 배터리인 전고체로 가기 위한 전략적 선택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미국 국제무역위원회(ITC)에서 진행중인 영업비밀 침해 소송이 계기가 됐다는 등이다.

가장 유력한 해석으로 폭스바겐이 중국 시장 진출을 위해 중국 CATL이 주력으로 하는 각형에 집중하는 것이라고 업계는 보고 있다.

랄프 브란트슈타터 폭스바겐 브랜드 CEO[사진=폭스바겐]

폭스바겐에게 중국시장이 갖는 의미를 상당하다.

폭스바겐은 중국내에서 '국민차'로 불릴 정도로 신망이 두터우며 폭스바겐 전체 매출의 40% 이상이 중국에서 발생한다. 전기차 시장만을 놓고 보더라도 중국은 폭스바겐에게 최고의 시장이다.

중국은 전세계 1위 전기차 시장으로 글로벌 전기차 조사기관 EV 볼륨즈에 따르면 지난해 세계 전기차 연간 판매량 324만대 중 41%인 133만대가 중국에서 팔렸다. 여기에 더해 중국 정부가 2025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당초 계획인 20%에서 25%로 상향했다.

여기에 더해 폭스바겐은 지난해 중국 전기차 판매 1위를 기록했다. 폭스바겐은 '파워 데이' 행사에서 "미국과 중국 시장에서의 전기차 비중을 50% 이상으로 올리겠다"고 밝히기도 했다.

차세대 배터리인 전고체 배터리로 가기 위한 전략적 선택 차원에서도 각형을 선택한 것이라는 해석이 나온다.

업계 관계자는 "폭스바겐이 '유니파이드 셀'을 통해 전 세계 배터리를 통합해 동일하게 제작하겠다고 발표했는데 폭스바겐이 합작사를 설립한 스웨덴 배터리 업체 노스볼트도, 중국 CATL도 각형을 주력으로 한다"면서 "각형을 주력으로 택한 건 당연한 수순"이라고 말했다.

폭스바겐은 '파워 데이' 행사에서 신규 통합 배터리 셀인 '유니파이드 셀'을 2023년부터 도입해 2030년에는 전체 전기차 모델의 80%에 탑재하겠다는 계획을 내놨다. 폭스바겐은 "각형 셀은 그룹이 향후 5년내 비약적 도약을 보일 것으로 전망하는 전고체 전지로 전환하는 데 있어 최적의 조건"이라고 설명했다.

일각에서는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이 미국 ITC에서 영업비밀 침해 소송을 벌이면서 폭스바겐을 자극했다는 분석도 나온다.

폭스바겐은 '파워 데이' 행사 이전에 국내 배터리 3사에 향후 '각형' 배터리를 채택하겠다고 통보했다. 이를 심각하게 여긴 한 배터리사 임원이 만나자고 제안했지만 단칼에 거절한 것으로 알려졌다.

업계 관계자는 "폭스바겐 내에서 LG에너지솔루션과 SK이노베이션 소송으로 겪는 피해에 대한 반감이 상당한 상황"이라고 해석했다.

실제로 양사의 소송으로 폭스바겐은 상당한 피해가 예상되고 있다. 최근 ITC의 영업비밀 침해 소송에서 SK이노베이션이 패소하면서 10년간 미국 내 수입금지 조치가 내려지면서 폭스바겐에 납품이 예정된 미국 조지아주 배터리 공장은 향후 2년 밖에 가동할 수 없게 됐다.

SK이노베이션 관계자는 "한국 기업끼리 싸우는 사이 중국, 유럽 배터리 업체에만 이득이 될 것이라는 우려가 많았다"면서 "지금 그대로 나타나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LG에너지솔루션 관계자는 "이번 소송이 양사간 건전한 선의의 경쟁관계가 정립되고, 대한민국 배터리 산업이 한 단계 더 도약할 수 있는 전환점이 되길 희망한다"고 입장을 냈다.

yunyu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