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구·경북

[종합] 경북 5개 시·군서 13명 추가 확진...포항 일가족 4명 감염

포항5·의성3·영주2·상주2·구미1 명

  • 기사입력 : 2021년03월06일 09:26
  • 최종수정 : 2021년03월06일 11: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포항·의성·영주·상주·구미=뉴스핌] 남효선 기자 = 경북지역에서는 밤사이 코로나19 신규확진자 13명이 발생해 닷새만에 다시 두자릿수로 불어났다.

6일 경북도에 따르면 전날 발생한 추가 확진자 13명 모두 지역감염사례로 이날 오전 0시 기준 누적 확진자는 3305명으로 늘어났다.

경북 포항시의 코로나19 선별 검체검사[사진=뉴스핌DB] 2021.03.06 nulcheon@newspim.com

◇ 포항 = 포항에서는 중학생과 고교생의 학생 자녀를 포함한 일가족 4명과 기존확진자의 접촉자 1명 등 5명이 추가 발생해 다시 지역 내 연쇄감염으로 이어지는게 아니냐는 확산 우려가 커지고 있다.

경북도와 포항시 등에 따르면 이날 발생한 추가 확진자 5명은 모두 지역감염 사례이다.

이 중 4명은 북구 거주자로 지난 3일 양성판정을 받은 '포항486번확진자'의 가족이다.

해당 확진자 4명 중 2명은 중학교와 고등학교에 재학 중인 학생 자녀로 알려져 보건당국과 교육당국이 바짝 긴장하고 있다.

새 학기 개학 하루만에 재학생 확진자가 발생하자 해당 학교는 긴급회의를 열고 확진자와 같은 학년인 1학년 전원을 하교 조치했다.

또 해당 학교는 교사와 학생 등 290여명을 대상으로 검체검사를 완료하고 검사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이들에 대한 진단검사 결과는 6일 중으로 나올 것으로 알려져 이 결과에 따라 추가 확진자 발생을 배제할 수 없게 됐다.

함께 감염된 교교생 자녀의 경우, 해당학교는 당시 비대면 수업으로 진행돼 다행히 학교 내 감염경로는 없는 것으로 보건당국은 파악하고 있다.

포항시와 보건당국은 해당 일가족 확진자의 지역 내 추가 접촉자와 동선 등 역학조사에 주력하고 있다.

또 전날 발생한 '491번확진자'는 남구 거주자로 지난달 28일 양성판정을 받은 '480번확진자'의 가족으로 자가격리 중 증상발현으로 추가 확진됐다.

포항지역 누적 확진자는 490명으로 늘어났다.

의성군의 코로나19 선별 검체검사[사진=뉴스핌DB] 2021.03.06 nulcheon@newspim.com

◇ 의성 = 집단감염이 18일째 이어지다가 지난 4일 '0명'을 기록하며 뚜렷한 감소세를 보이던 의성에서 밤새 지역감염 사례 3명이 추가 발생했다.

이날 발생한 추가 확진자 3명은 지난달 19일 양성판정을 받은 '의성71번확진자'의 접촉자로 자가격리 상태에서 증상발현으로 검사를 받아 추가 확진됐다.

의성지역 설 명절 이후 확진자는 모두 78명으로 불어났다. 6일 오전 0시 기준 의성군의 누적확진자는 126명으로 늘었다.

◇ 영주.상주.구미 = 영주시에서는 지난 4일 양성판정을 받은 '영주69번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추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71명으로 증가했다.

영주시는 재난안전문자 등을 통해 신규확진자 발생을 알리고 해당 확진자의 동선에 대한 역학조사와 방역을 마무리했다.

또 상주시에서는 지난 3일 양성판정을 받은 '대전확진자'의 접촉자 2명이 추가 확진돼 이날 오전 0시 기준 누적확진자는 110명으로 증가했다.

상주시와 보건당국은 확진자 발생을 공개하고 역학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상주시는 코로나19 의심증상이 나타날 경우 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을 것을 독려했다.

구미시에서는 밤새 유증상 사례 1명이 추가 발생해 누적 확진자는 375명으로 늘어났다.

이날 발생한 확진자는 현재까지 정확한 감염원이 확인되지 않았다. 구미시와 보건당국은 해당 확진자에 대한 감염경로 파악 등 역학조사에 주력하고 있다.

경북도에서는 최근 1주일간 지역감염 사례 44명(해외유입 제외)이 발생해 '주간 1일평균' 6.3명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전날의 '주간 1일평균' 5.3명에 비해 1.0명이 늘어 다시 완만한 증가세를 보였다.

nulcheo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