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부산·울산·경남

부산 영도구보건소 등 10곳서 백신 접종 시작

  • 기사입력 : 2021년02월26일 11:56
  • 최종수정 : 2021년02월26일 11:5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부산=뉴스핌] 남경문 박성진 기자 = 국내 첫 코로나19 백신으로 허가받은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이하 AZ 백신)이 도착한 가운데 26일부터 부산에서도 코로나19 집단면역 생성을 위한 대장정이 시작됐다.

백신 접종 첫날인 26일 오전 9시30분 해운대구보건소를 시작으로 연제구보건소와 수영구보건소, 부산진구보건소, 영도구보건소 등 5곳의 보건소와 요양병원 5곳 등 총 10곳에서 백신 접종이 진행됐다.

하지만 부산시 방역당국은 순조로운 접종을 위해 취재진에게 현장 취재 자제를 요청하는 등 신중한 모습을 보였다.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부산 영도구 파랑새노인건강센터 신숙재(50대·여) 간호과장이 26일 오전 10시 영도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에서 지역에서는 처음으로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을 맞고 있다. 2021.02.26 news2349@newspim.com

최근 다수의 확진자가 발생한 영도구청의 경우 이날 보건소 안심치매센터에서 백신 접종이 이루어졌다. 백신접종은 요양병원과 요양시설 65세 미만 입원·입소자와 종사자 30명이 대상이다.

접종은 2곳에서 실시됐다. 1곳은 파랑새노인건강센터 입소자 및 종사자 10명을 대상으로 영도구보건소 치매안심센터에서 접종이 진행됐다.

다른 1곳인 행복한요양병원은 교육을 받은 자체 의료진들이 입원자·종사자 20명을 대상으로 백신을 접종했다.

영도구보건소는 이날 접종 대상자를 확인한 뒤 몸에 이상 여부를 묻는 예진을 마치고 백신 접종을 실시했다. 백신을 접종한 뒤에는 별도로 구성된 공간에서 30분 정도 이상반응을 모니터링했다.

백신 접종을 위해 영도구보건소는 역학조사와 전수조사 등으로 부족한 인력을 메우기 위해 행정 인력 3명을 지원받아 팀을 꾸리면서 백신 접종에 만전을 기했다.

[부산=뉴스핌] 남경문 기자 = 박성률 영도구 보건소장이 26일 오전 10시 보건소 안심치매센터에서 백신 접종을 위해 몸에 이상 여부를 확인하고 있다. 2021.02.26 news2349@newspim.com

영도지역 코로나19 백신 젓 접종자는 다수 확진자가 발생했던 파랑새노인건강센터 신숙재(50대·여) 과장이었다.

신 과장은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느낌을 묻는 질문에 독감을 맞는 "전에 독감백신 느낌과 똑같으며 일상적으로 맞는 주사처럼 편안했다"고 말했다.

그는 "확진자가 발생했던 파랑새노인건강센터에는 현재 어르신 88명이 계신다"면서 "백신을 접종하게 되면 코로나19 안전하게 생각되어 어르신들 보호와 관리에 부담이 적다"고 강조했다.

백신접종을 현장에서 진두지휘한 박성률 영도구 보건소장은 "코로나19 보건소는 방역을 집중하다가 보니 인력이 턱없이 부족하다"고 하소연하며 "백신 접종을 위해 구청 행정인력 3명을 지원받아 따로 팀을 만들어 구체적인 계획을 수립한 뒤 로드맵을 그려나갔다"고 밝혔다

이어 "보건소 직원들은 요양병원 및 요양시설 전수검사, 역학조사 등으로 많이 피로해 있다"면서 같이 역할 분담을 하지만 옆에 보기가 안쓰럽다"고 했다.

영도구는 1분기인 3월말까지 요양병원 5곳, 요양시설 1곳, 고위험의료기관 4곳(종합병원 2곳, 병원 2곳) 등 입원·입소자, 종사자 등 1500여명을 대상으로 백신접종을 목표로 하고 있다.

한편 관심이 집중된 부산 1호 백신 접종자는 이날 오전 9시30분 해운대구보건소를 방문해 접종받는 해운대구 소재 은화노인요양원 간호과장 김순이(50대·여)씨다.

news2349@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