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지자체

평택시, 인구정책위원회 개최…지역 여건 맞는 대응책 마련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7:07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7: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평택=뉴스핌] 이석구 기자 = 경기 평택시는 18일 시 종합상황실에서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정책 방향과 지역여건에 맞는 대응책 모색을 위해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위원장인 예창섭 부시장의 진행으로 4개 분야에 대해 지역 맞춤형 시행계획을 심의하고 지역 인구정책의 발전 방향을 함께 논의했으며 시 지역특화 인구정책 공모사업에 대해 설명하는 시간을 가졌다.

경기 평택시는 18일 시 종합상황실에서 저출산·고령화에 따른 인구정책 방향과 지역여건에 맞는 대응책 모색을 위해 인구정책위원회를 개최했다.[사진=평택시청]2021.02.18 lsg0025@newspim.com

시는 지난해 12월 정부의 '제4차 저출산・고령사회 기본계획'에 따른 추진계획에 맞춰 94개 사업을 4개 분야별로 재정비하고 자체사업을 집중 추진하는 등 보다 체계적인 인구정책 추진을 위해 노력하고 있다.

예창섭 위원장은 "모든 세대의 시민이 함께 행복한 지속 가능한 사회가 되도록 위원님들의 적극적인 활동을 당부드린다"며 "이번 위원회에서 제시된 다양한 의견을 검토해 시정에 적극 반영하겠다"고 말했다.

시 인구는 지난 2019년 4월 50만명을 넘어선 이후 꾸준히 증가해 올 1월말 현재 54만929명으로 경기도 31개 시・군중 10위며 합계출산율은 1.10명(2019년 기준)으로 경기도내 3위다.

lsg0025@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