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과기정통부, 디지털전환·개인정보보호 등 디지털방역에 3년간 6700억 투입

제13차 정보통신전략위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 발표
사이버위협 실시간 수집·공유...전국 원스톱 대응 체계 구축

  • 기사입력 : 2021년02월18일 15: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18일 15: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정부가 디지털뉴딜 성공을 위해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 체계 구축에 3년간 6700억원을 투자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디지털공간에 튼튼한 '방역체계'를 구축해 디지털경제 시대를 대비하고 국민들이 신뢰할 수 있는 디지털안심 국가를 실현하기 위한 정보보호 종합 계획으로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을 수립했다고 18일 밝혔다.

기존 네트워크·PC 중심, 전문가·사고대응 위주의 정보보호로는 디지털경제 시대의 사이버위협 대응에 한계가 있어 정보보호 패러다임의 근본적인 변화가 요구된다는 판단에서다.

이번 전략계획으로 오는 2023년까지 총 6700억원을 투자해 ▲디지털안심 국가 기반 구축 ▲보안 패러다임 변화 대응 강화 ▲정보보호산업 육성 기반 확충 등 3대 중점전략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서울=뉴스핌] 나은경 기자 = 사이버보안 얼라이언스 개요 [자료=과기정통부] 2021.02.18 nanana@newspim.com

우선 디지털안심 국가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민간의 주요기업과 '사이버보안 얼라이언스'를 구축할 예정이다. 지금까지는 신고를 통해 수집하던 사이버위협 정보를 실시간으로 수집하게 된다. 수집한 정보는 주요기업, 기관 및 일반국민 등 민간에 신속히 전파하고, 보안업체와 연계해 보안패치 개발․보급을 지원할 계획이다.

많은 국민들이 이용하는 웹사이트(약 2만개)와 주요 디지털 서비스에 대해서는 사전에 보안위협을 탐지하고, 침해사고시 기술지원 등 대응을 강화해 나간다.

민간의 안전한 디지털전환을 돕기 위해 비대면․디지털환경을 구축하려는 기업에게는 보안컨설팅을 제공하고, 매년 1300개 이상 중소기업에 대해서는 보안점검과 함께 보안솔루션 도입도 지원한다.

보안 패러다임 변화에 대응하기 위해 보안 체계적인 융합보안 프로세스도 구축하고 침해대응 전담기능을 강화한다. 특히 향후 급증할 것으로 예상되는 4대 핵심 디지털 융합인프라인 엣지컴퓨팅(MEC), 클라우드 서비스, 데이터 플랫폼, 양자내성암호 등에 대해서는 선제적으로 보안을 확보해 나갈 계획이다.

정보보호산업 육성 기반 확충을 위해서는 지능형 CCTV, 비대면 인증, 생체인식 등 다양한 물리보안 기술들을 통합․연계한 '지능형 물리보안 플랫폼'을 개발한다. 실제 스마트빌딩, 스마트공장, 물류센터, 무인상점 등에 적용․실증하고 민간 확산을 유도해 나갈 계획이다.

개인·가명정보 및 데이터결합 등 데이터 저장, 관리, 유통 확대에 따른 데이터 생명 전 주기에 걸친 보안기술 개발도 개인정보보호위원회와 추진한다.

디지털보안 선도기업 육성을 위해 오는 2023년까지 경쟁력 있는 인공지능(AI)·비대면 보안기술을 보유한 유망기업 100개 이상 발굴해 제품설계부터 성능개선, 사업화, 시장창출, 해외진출까지 단계 별로 성장지원을 강화한다. K-사이버방역 브랜드화를 통해 다양한 정보보호 수출 포트폴리오를 구성하고, 국가와 기업의 특성과 수요를 고려한 모듈형 수출 지원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과기정통부 관계자는 "'K-사이버방역 추진전략'의 정책목표를 글로벌 정보보호 역량 5위 이내, 민간 침해사고 발생률 1.5% 이하, 정보보호시장 16조원 이상으로 수립하고 차질없이 달성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nanana@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