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국 > 대전·세종·충남

아산시 '귀뚜라미보일러發 집단확진'에 50인 이상 기업 긴급 점검

내일부터 266개사 전수조사…감염 차단 선제 대응

  • 기사입력 : 2021년02월16일 16:12
  • 최종수정 : 2021년02월16일 16:1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아산=뉴스핌] 송호진 기자 = 충남 아산시는 오는 19일까지 50인 이상 제조기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긴급 방역 점검을 실시한다.

16일 시에 따르면 귀뚜라미보일러 아산공장에서 집단 감염이 발생함에 따라 동일 조건의 현장을 전수 조사해 같은 상황이 반복되지 않도록 선제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아산시청 전경 2020.12.03 shj7017@newspim.com

이번 점검대상은 50인 이상 제조기업 266개사로 종사자 수는 8만5213명에 달한다.

시는 근로 중 환기, 사회적 거리두기, 마스크 착용 등 방역지침 준수 여부를 점검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대해 자세히 알기 어려운 외국인 근로자에게 방역 수칙을 안내하는 등 작업 환경 점검과 예방 활동에 나선다.

오세현 시장은 "관내 기업에서 발생한 집단 감염이 종식될 때까지 아산시는 가용 가능한 모든 행정력을 동원해 방역과 확산 방지에 힘쓸 것"이라면서 "비수도권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하향 조정됐지만 보이는 곳, 보이지 않는 곳 모두에서 방역 수칙을 철저히 지켜야 상황을 안정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집단감염은 언제 어디서든 발생할 수 있는 만큼 경각심이 느슨해지지 않도록 공직자와 시민 모두 각별히 주의해주시길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shj70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