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경제 > 공기업

이번 설 연휴엔 비대면으로 국립공원 즐긴다

  • 기사입력 : 2021년02월09일 12:00
  • 최종수정 : 2021년02월09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이번 설 연휴 기간에는 사회적 거리두기로 가지 못하는 국립공원을 영상으로 만날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9일 환경부에 따르면 국립공원공단은 설 연휴인 11일부터 14일까지 비대면 방식으로 국립공원을 즐길 수 있도록 명소 소개 영상을 비롯해 총 35편의 영상(콘텐츠)을 온라인으로 제공한다.

국립공원공단은 코로나19로 이번 설 연휴 동안 고향이나 휴양지 방문을 자제하고 집에 머무르는 국민들이 온라인 상에서 국립공원의 자연을 체험할 수 있도록 각종 영상 자료를 마련했다.

영상 자료는 전국 국립공원 대표 '명소 소개 영상(탐방 가이드)' 29편과 국립공원의 겨울 풍경을 소리와 함께 담은 겨울철 자연치유 소리영상(ASMR) 6편으로 구성됐다.

'명소 소개 영상'은 지리산 천왕봉, 속리산 문장대, 설악산 만경대의 절경을 비롯해 한려해상 낙조, 다도해해상 정도리 바닷가 등 국립공원의 겨울 비경을 소개한다. '겨울철 자연치유 소리영상'은 국립공원 설경과 바람소리, 얼음계곡 물소리, 겨울바다 파도 소리, 모닥불 소리 등을 생생하게 들려준다.

[세종=뉴스핌] 이동훈 기자 = 2021.02.09 donglee@newspim.com


국립공원 영상자료는 국립공원 누리집과 유튜브에서 '국립공원 TV'로 검색한 후 볼 수 있다.

아울러 국립공원공단은 오는 11일부터 겨울방학을 맞은 청소년들이 가족과 함께 할 수 있는 온라인 환경교육 과정(프로그램) '까치까치 설날은 국립공원과 함께'를 제공한다.

이번 교육과정은 전국을 강원․수도권, 경상권, 충청권, 호남권 4개 권역으로 나눠 국립공원의 대표 환경교육 과정을 카카오 라이브톡, 페이스북 라이브 방송에서 제공한다.

해당 교육 과정은 북한산, 계룡산, 경주, 무등산 등 국립공원사무소 4곳에서 총 1000명을 대상으로 진행된다. 설 명절 주제에 맞게 솟대와 복주머니 만들기를 비롯해 겨울 철새, 곤충의 고치 등 겨울을 소재로 하는 각종 정보를 알려준다. 참여 신청 및 문의는 해당 국립공원사무소에서 받는다.

김상기 국립공원공단 탐방관리이사는 "설 명절에 맞춘 국립공원의 새로운 탐방 서비스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의 정서적 안정감 회복에 도움을 줄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국립공원의 아름다움을 담은 비대면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dongle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