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확진 1억143만명... 노바백스 백신, 남아공발 변이에 효능↓ (29일 오후1시 21분)

  • 기사입력 : 2021년01월29일 15:28
  • 최종수정 : 2021년01월29일 15:2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 수는 1억143만여명을 기록하고 있다. 사망자 수는 219만명이 넘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의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한국시간 29일 오후 1시 21분 기준, 누적 확진자 수는 1억143만3989명으로 집계됐다. 사망자 수는 219만464명이다.

29일 오후 1시 21분 기준 세계 코로나19 현황. [사진=존스홉킨스대 CSSE]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2576만1984명 ▲인도 1070만1193명 ▲브라질 905만8687명 ▲영국 375만4448명 ▲러시아 375만2548명 ▲프랑스 316만6145명 ▲스페인 270만5001명 ▲이탈리아 251만5507명 ▲터키 245만7118명 ▲독일 219만4562명 등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43만3052명 ▲브라질 22만1547명 ▲멕시코 15만5145명 ▲인도 15만3847명 ▲영국 10만3324명 ▲이탈리아 8만7381명 ▲프랑스 7만4601명 ▲러시아 7만533명 ▲스페인 5만7806명 ▲이란 5만7736명 등으로 보고됐다.

◆ 노바백스 백신, 남아공발 변이 바이러스에 효능 미미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의 앤서니 파우치 소장이 바이오 기업 노바백스의 코로나19 백신은 남아프리카공화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는 큰 예방효과를 기대하기 어렵다고 밝혀 주목된다. 

28일(현지시간) CNN에 따르면 노바백스 백신은 영국에서 실시한 임상시험 결과  89.3% 예방효능을 입증했다. 이는 18~84세 시험 대상자 1만5000여명을 대상으로 진행된 3차 임상시험 예비 조사 결과다.

백신은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에도 85.6% 예방효과로 비슷한 성능을 냈다. 그러나 4400명 소규모 인원을 대상으로 한 남아공에서의 2차 임상시험에서는 49.4% 효과만 나타냈다. 

이와 관련해 파우치 소장은 전미교육협회 후원의 웹캐스트와 인터뷰에서 현재 남아공에서는 변이 바이러스가 기존 바이러스를 뛰어넘은 상황에서 이번 시험 결과는 다소 실망스럽다는 반응을 나타냈다. 

그는 일단 효과가 화이자나 모더나와 같은 90~95%가 아니고, "변이 바이러스 요인을 제외해도 60%"라고 지적했다.  

◆ 보건 전문가들, 코로나19 증상 장기화 경고 

보건 전문가들은 코로나19 감염 수 개월 후에도 증상이 지속될 수 있다고 경고한다.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가 정의하는 이른바 '긴 코로나'(long Covid)라고 불리는 증상은 코로나19 감염 후 "4주 후에도 피로, 두통, 브레인 포그(brain fog) 등 경미한 주관적 인지 및 인지 장애가 지속적으로 발생하는 것"을 뜻한다. 

브레인 포그란 머리에 안개가 낀 것처럼 멍한 느낌이 지속돼 생각과 표현이 어려운 증상을 뜻한다. 

뉴욕시 마운트 시나이 의과대학 교수인 앨리슨 나비스 박사는 이중 가장 흔한 증싱이 브레인 포그라며, "이는 증상이지 진단이 아니다. 단기 기억력 상실, 집중력 감소, 말할 때 단어 떠올리기 등 복합적인 증세를 동반한다"고 말했다.

나비스 박사는 브레인 포그가 코로나19 중증도나 연령, 기저질환 등 위험요인과 직접적인 연관성은 없어보인다고 주장했다. 주로 이전에는 건강했고 경미한 증상의 어리거나 젊은 코로나19 환자들에게서 볼 수 있는 증상이기 때문이다. 

그는 특정 약물치료와 인지 재활치료, 충분한 수분 공급과 운동, 숙면 등을 취하면 증세가 나아지는 경우를 봤다고 알렸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