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외신출처 > 로이터

EU vs 영국, 모자라는 코로나19백신 두고 옥신 각신

  • 기사입력 : 2021년01월28일 09:59
  • 최종수정 : 2021년01월28일 10:0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영기 기자 = 유럽연합(EU)와 영국이 코로나19 백신을 두고 서로 비난하면서 협박하는 양상이 전개되고 있어 주목된다. 코로나19백신 공급이 지연되면서 EU의 백신 접종이 미국이나 영국에 비해 상당히 늦어지면서 EU는 아스트라제네카 등에 백신공급을 재촉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에 따르면 유럽에서 백신전쟁이 벌어지고 있다. EU와 영국은 노골적인 내셔날리즘 본성을 드러내며 코로나19 백신 확보에서 서로 충돌하고 있어 양 진영의 관계 악화 뿐만 아니라 코로나 팬데믹 대응에서 국제공조 조차 허무러 질 지경이다.

코로나19 백신 공급이 한달 이상 지속되면서 선진국들이 생산되는 백신을 거의 쓸어담는 반면 가난한 국가들은 올해 코로나 팬데믹에서 벗어날 희망 조차 가질 수 없는 상황이 됐다.

최근 물량 부족으로 코로나19백신 접종 속도가 더디게 되자 EU는 벨기에에서 생산되는 백신을 영국으로 선적하는 것을 엄격하게 관리하겠다고 영국에 얼믐장을 놓고 있다.

이에 대응해 영국 의회는 EU에 대한 성토를 퍼부었는데, 외신들은 양 진영의 관계가 악화돼 적어도 30년 이상 지속될 수도 있다고 우려했다.

영국과 EU 국기 [사진=블룸버그]

유럽 국가들은 그간 아스트라제네카-옥스포드의 코로나19백신의 공급을 기대해 왔다. 이 백신은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에 비해 가격이 싸기 때문에 빠르게 접종될 것으로 예상했다.

하지만 아스트라제케나의 공급 지연이 발생하자 EU와 영국간의 갈등이 생기기 시작했다. 의도적으로 공급을 늦춘다는 의혹이 제기되면서다.

이날 파스칼 소리오 아스트라제네카 최고경영자(CEO)는 "유럽에서 코로나19 백신 생산이 원래 계획보다 두 달 뒤처졌다"고 밝히면서 의도적으로 EU에 공급을 늦추고 있다는 의혹을 부인했다.

그는 "영국이 EU보다 3개월 앞서 계약을 체결했다"면서 우리는 최선을 다하겠다고 했지만, 계약상 공급의무가 있는 것은 아니다"라고 말했다.

EU는 지난해 8월 아스트라제네카를 필두로 공급 협상을 적극 벌여 총 20억회분을 확보했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EU는 정작 백신접종에서 영국과 미국에 비해 뒤지고 있다.

우선 화이자-바이오테크 백신 접종은 영국이 12월 8일, 미국이 12월 14일에 시작했지만 EU는 12월 27일에야 접종을 개시했다. 모더나 백신도 미국은 지난 12월 21일 접종을 시작했지만 EU는 올해 1월 18일에야 접종을 시작했다.

백신 공급에서도 미국이나 영국에 비해 물량 부족이 심하다.

화이자는 EU에 당초 계약량 3억회 주사분의 배인 6억회분을 올해까지 공급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그러나 이달 초 이런 증산을 위한 시설정비 때문에 가동축소가 불가피하고 따라서 한 달 가까이 공급량이 많이 줄어들 것이라고 통보했다.EU는 이를 수용할 수 없다고 강력 반발해 축소 기간을 열흘로 줄였다.

급기야 지난 22일에는 아스트라제네카가 문제를 일으켰다. 아스트라제네카는 22일 돌연 EU에 3월까지의 초기 공급을 크게 줄여야만 한다면서 8000만회 주사분을 60% 줄여 3100만회에 그칠 것이라고 통지했다.

EU는 아스트라제네카 백신사용 승인을 1월 말에 하면 2월부터 공급받아 화이자 물량난이 어느 정도 해소될 것으로 기대했지만 이에 급 브레이크가 걸린 것이다.

EU는 이에 즉각 반발 지난 25일부터 아스트라제네카에 소송도 불사하겠다는 강경한 입장을 내놨다.

아스트라제네카 코로나19 백신 [사진=로이터 뉴스핌]

00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