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동산 > 정책

"설 승차권 줄서기 구입 사라졌다"…코레일, 19일부터 온라인·전화 예약 판매

전체 좌석 10% 고령자·장애인 발매

  • 기사입력 : 2021년01월19일 07:40
  • 최종수정 : 2021년01월21일 07:1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한국철도(코레일)의 설 승차권 예매가 19일 장애인과 고령자를 대상으로 시작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올해 설 승차권은 작년 추석과 마찬가지로 온라인과 전화접수 등 100% 비대면 방식으로 사전 판매한다.

이날은 전체 좌석의 10%를 만 65세 이상 고령자와 장애인복지법상 등록 장애인을 대상으로 발매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8일 오후 서울 용산구 서울역에서 출발하는 KTX 열차 안 승객들이 창 측으로 앉아있다. 2020.12.08 alwaysame@newspim.com

고령자나 장애인이 철도회원은 오전 9시부터 오후 1시까지 PC나 모바일 등 온라인으로 명절 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에 로그인한 뒤 예약할 수 있다. 비회원은 선착순 1000명까지 전화접수도 가능하다.

승객 간 거리두기를 위해 창 쪽 좌석만 발매하고, KTX 4인 동반석은 1석만 판매한다. 1인당 예매 매수는 편도 4매(전화접수는 편도 3매)로 제한된다. 예매 대상은 2월 10∼14일 닷새간 운행하는 KTX·ITX-새마을·무궁화호 열차 등의 승차권이다.

20∼21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1시까지 모든 국민이 온라인으로 설 승차권을 예매할 수 있다. 20일은 경부·경전·동해·충북·경북·동해남부선, 21일은 호남·전라·강릉·장항·중앙·태백·영동·경춘선을 예매한다. 예매 기간에 온라인이나 전화로 예약한 승차권은 21일 오후 3시부터 24일 자정까지 반드시 결제해야 한다. 판매되지 않은 잔여석은 21일 오후 3시부터 일반 승차권과 동일하게 살 수 있다.

모바일 예매는 '코레일톡' 앱에서 명절 승차권 예매 전용 홈페이지에 연결하거나 웹브라우저로 직접 접속해야 한다. 서서 가는 사람이 없도록 열차 내 승차 구간 연장을 제한하며, 승차권 없이 탄 부정 승차자에게는 부가 운임을 10배 부과하고 다음 정차역에 강제 하차 조치한다.

한국철도 관계자는 "코로나19 상황이 엄중한 만큼 사회적 거리두기를 지키며 모두가 안전하게 철도를 이용할 수 있도록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