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포탈

카카오 "카카오맵 개인정보 유출 논란 관련 보완 조치 완료"

안드로이드·IOS·PC 버전 모두 완료
카카오 "추가 보완 부분 살펴볼 예정"

  • 기사입력 : 2021년01월15일 09:55
  • 최종수정 : 2021년01월15일 09:5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카카오의 지도 앱 '카카오맵'에서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가 유출되고 있다는 논란과 관련해 카카오가 "보완 조치를 완료했다"고 밝혔다.

카카오는 15일 "안드로이드, IOS, PC버전 모두 즐겨찾기 폴더 기본 설정을 비공개로 즉시 변경 조치했다"고 전했다.

[서울=뉴스핌] 구윤모 기자 = [사진=카카오맵 블로그 캡처] 2021.01.15 iamkym@newspim.com

앞서 카카오맵에서 이용자들의 개인정보고 유출되고 있다는 논란이 제기됐다. 일부 언론 보도에 따르면 카카오맵에서 자신이 원하는 장소정보를 저장하기 위해서는 폴더를 생성해야 하는데, 이때 폴더가 기본 '공개' 설정으로 돼있는 문제가 지적됐다. 또 폴더 이름을 작성할 때 올라오는 자판 창이 공개 여부를 묻는 부분을 가린다는 지적도 나왔다.

이용자가 자칫 이를 모르고 자신의 집이나 회사 등 개인정보를 엮어 장소정보를 저장하면 다른 이용자들에게 내용이 공개되는 것이다.

이와 관련해 카카오는 장소정보는 개인정보가 아니며 따로 회사 측에서 수집하는 목적은 아니었다는 입장이다. 그럼에도 폴더의 기본 공개 설정 부분에 대해서는 문제를 인식하고 즉각적인 보완 조치에 나섰다.

카카오 관계자는 "추가적으로 보완할 수 있는 부분이 있을지도 살펴볼 예정"이라고 말했다.

 

iamky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