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GCC, 철강세이프가드 조사 대상품목 9개→7개 축소

열연·냉연 제외…업계 부담 감소

  • 기사입력 : 2021년01월11일 15:53
  • 최종수정 : 2021년01월11일 15: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임은석 기자 = 걸프협력회의(GCC) 조사당국(TSAIP)의 철강세이프가드 조사대상 품목이 기존 9개에서 7개로 축소됐다.

11일 산업통상자원부에 따르면 GCC 조사당국이 진행중인 철강세이프가드 조사와 관련해 조사 대상품목 추가·제외 등 대상범위 변경을 통보해 왔다. GCC는 사우디아라비아, 쿠웨이트, 아랍에미레이트(UAE), 카타르, 오만, 바레인 등 6개국으로 구성돼 있다.

정부세종청사 산업통상자원부 전경 [사진=산업통상자원부] 2019.10.24 jsh@newspim.com

GCC 조사당국은 앞서 지난 2019년 10월부터 9개 수입산 철강 품목에 대한 세이프가드 조사를 시작했다. 이번 변경을 통해 조사대상 품목은 기존 9개 품목에서 열연‧냉연을 제외한 7개 품목으로 축소됐다. 강관·형강·아연도강판 등 4개 품목 관련 HS코드는 일부 제외·추가됐다.

세이프가드 조사대상 품목 중 지난해 기준 70% 수준을 차지하는 열연·냉연 품목이 제외됨에 따라, 업계 부담 감소할 전망이다. GCC 철강 세이프가드 조사에 대한 최종판정은 오는 4월 발표될 예정이다.

fedor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