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현대차, 전기차 배터리 ESS로 재활용

산업부 실증특례 승인…울산공장서 활용
3GWh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 보급 추진

  • 기사입력 : 2021년01월10일 12:09
  • 최종수정 : 2021년01월10일 12:0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강명연 기자 =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를 재사용해 태양광 발전소에서 에너지저장장치(ESS)로 활용하는 실증사업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현대차그룹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규제 샌드박스 실증특례 승인을 받아 추진이 어려웠던 배터리 재사용 사업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기존에는 국내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인허가 규정이 정립되지 않아 사업 추진이 어려웠다.

현대차 울산공장에 설치된 태양광 발전소와 연계한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에너지저장장치 모습 [사진=현대차그룹]

전기차에서 회수한 배터리의 재사용으로 친환경성을 높이는 것은 물론 태양열, 수력, 풍력, 조력, 지열 등 재생에너지의 안정적 공급도 가능할 것으로 회사 측은 기대하고 있다.

실증사업은 2018년에 지어진 현대차 울산공장 내 태양광 발전소에서 생산된 전력을 2M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에 저장했다가 외부 전력망에 공급하는 방식의 친환경 발전소를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발전 사업자가 의무적으로 확보해야 하는 신재생에너지 공급 인증서(REC)를 통해 국내 탄소 감축 활동에 적극적으로 참여한다는 목표다.

현대차그룹은 한국수력원자력과 협력해 진행하는 이번 실증 사업을 통해 향후 세계 최대 규모의 3GWh급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ESS 보급 사업도 추진한다.

현대차그룹은 전기차에서 회수된 배터리 활용을 위해 2018년 세계적 에너지 기업인 핀란드 바르질라(Wartsila)와 파트너십을 체결한데 이어 한국수력원자력, 파워로직스, 한화큐셀 등과 기술 제휴 및 협약을 맺었다.

오재혁 현대차그룹 에너지신사업추진실 상무는 "글로벌 시장에서 주목받는 분야의 노하우를 선제적으로 축적할 수 있게 됐다"며 "전기차 배터리 재사용 사업을 통해 공해 없는 재생에너지 활용을 극대화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unsaid@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