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자동차

'애플카' 현대차-애플 협력 가능성..."양사 모두 시너지 효과 클 것"

"애플은 스마트폰 만들어 혁신 이끌었고, 그 다음이 모빌리티"
"전기차 제작은 현대차, 전기차 제공 등 비즈니스는 애플 전망"

  • 기사입력 : 2021년01월08일 11:14
  • 최종수정 : 2021년01월08일 11:34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현대자동차가 애플과의 전기차 협력설에 대해 "초기 단계이며 결정된 바 없다"는 입장을 내놨다. 업계에서는 현대차가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 전환하는 시점에서 애플의 선택을 받을 가능성은 충분하다고 본다.

김필수 대림대학교 자동차학과 교수이자, 한국전기차협회 회장은 8일 뉴스핌과 통화에서 "애플은 테슬라가 두려워 할 정도의 회사이며 현대차 입장에서 애플과 협력할 수 있다면 최고의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가능성이 충분히 있다"고 내다봤다.

김 교수는 "애플은 스마트폰을 만들어 혁신을 이끌었고, 그 다음이 모빌리티"라며 "애플 입장에서도 글로벌 자동차사 중 선진 업체와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는 업체를 찾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애플은 스마트폰을 설계해 외부 업체에 제작을 맡기며 성장했다. 제품과 비즈니스만 직접 하고, 제작은 전문 업체에 외주를 주는 방식이다. 애플이 모빌리티 산업을 본격화할 경우, 이런 형태를 보일 것이란 게 중론이다.

김 교수는 "(현대차가 애플카를 만든다면) 현대차는 전기차 제작을 담당할 것이고, 자율주행 기술은 애플사의 기술이 들어갈 것으로 예상된다"면서 "결국 제작은 현대차가, 전기차 제공을 해주는 비즈니스는 애플이 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이날 국내 한 매체는 애플이 현대차와 손잡고 전기차, 일명 '애플카' 출시를 위해 협상 중이라고 보도했다. 이후 애플과 현대차 협력설에 유가증권시장에서 현대차와 기아차, 현대모비스 등 주가가 급등했다.

이에 대해 현대차는 "현대차도 협의를 진행중이나 초기 단계로, 아직 결정된 것은 없다"고 말했다. 애플은 현대차를 포함해 전 세계 여러 완성차 회사와 협의에 나선 것으로 전해졌다.

현대기아자동차 양재동 본사.[사진=뉴스핌DB]

현대차그룹은 올해를 '전기차 도약의 원년'으로 삼았다. 순수 전기차 플랫폼 'E-GMP'를 적용한 최신 전기차를 통해 미래 모빌리티 기업으로 빠르게 전환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를 위해 현대차그룹은 현대차 아이오닉5, 기아차 CV(프로젝트명), 제네시스 JW(프로젝트명)를 잇달아 출시할 예정이다.

E-GMP 전기차는 1회 충전으로 국내 기준 500 ㎞ 이상까지 주행할 수 있고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5분 충전만으로 100㎞를 주행할 수 있다. 또 초고속 급속충전기 이용 시 18분 내 80%까지 충전이 가능하다. 기존 전기차의 단점인 짧은 주행거리와 긴 충전 시간을 대폭 개선한 것이다.

특히 E-GMP는 공용 차체에 세단 및 SUV 등 다양한 보디 형식으로 생산할 수 있는 장점이 있어 대중화의 필수 조건으로 꼽히고 있다.

예를 들어, 내연기관의 차들은 세단 플랫폼과 SUV 플랫폼을 따로 적용해야 했으나, 똑같은 E-GMP로 세단이든, 스포츠카든 변형 생산이 가능하다. 앞바퀴와 뒷바퀴 사이의 배터리팩을 여러 개 넣으면 대형 세단으로, 배터리팩을 한 개만 넣으면 해치백으로도 만들 수 있는 이점이 있다. 마치 네덜란드의 '레고'처럼 조립식 생산을 하는 것.

시장조사업체 SNE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전 세계 전기차 판매 전망치는 687만8000대다. 이는 지난해 판매 전망치인 480만대 보다 약 43% 늘어난 규모다. SNE리서치는 전기차 시장이 연평균 21%씩 성장해 2030년 4000만대까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모건스탠리도 2030년 신차 판매 중 전기차가 31%를 차지할 것으로 분석했다.

이런 가운데, 현대·기아차는 지난해 1월부터 10월까지 전 세계에 전기차 13만대를 판매해 4위를 기록했다. 1위 테슬라, 2위 폭스바겐에 이어 3위 르노닛산미쓰비시를 바짝 추격하고 있다. 3위와의 차이는 1만8000대 수준으로, 내년 역전이 가능할 것으로 예상된다.

김필수 교수는 "현대차그룹의 사업 구조상 상호 시너지 효과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전기차에 그룹 미래가 달려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라며 "내년 전기차는 향후 자율주행차, 재난구조용 특수차, 인공지능 로봇 택시, 무인 항공기 등 현대차그룹이 미래 사업을 추진할수 있는 척도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은 신년사를 통해 "최근 발표한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에 기반한 신차 출시로 더욱 편리하고 안전할 뿐 아니라, 고객의 다양한 취향과 니즈를 반영한매력적인 친환경 이동수단을 보다 합리적인 가격으로 제공할 계획"이라고 자신했다. 

[서울=뉴스핌] 김기락 기자 = 아이오닉 브랜드 제품 라인업 렌더링 이미지(좌측부터 아이오닉6, 아이오닉7, 아이오닉5) [사진=현대차] 2020.08.10 peoplekim@newspim.com

 

peoplekim@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