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증권·금융 > 은행

가계 자금조달 사상 최대...'영끌' '빚투' 대출 30조↑

기업 3분기 수익 개선으로 순자산 조달 규모 축소
정부 순자금운영 축소...추경 지출 ↑, 국채발행↑

  • 기사입력 : 2021년01월07일 13:37
  • 최종수정 : 2021년01월07일 15:0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백지현 기자 = 가계 자금조달이 2009년 통계 편제 이래 사상 최대 수준을 기록했다. 다만, 차입금이 소비 등 실물경제에 쓰이기 보다는 부동산, 주식 등 투자에 유입되면서 실물-금융간 괴리가 심화되는 모습이 나타났다.

7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3분기 중 국내 자금운용과 조달 차액인 순자금운용은 28조3000억원으로 전년동기 16조8000억원에 비해 확대됐다. 순자금운용은 예금, 보험, 채권, 증권에서 굴린 돈에서 차입금을 뺀 액수로 여유자금이라고 볼 수 있다.

[자료=한국은행]

가계 및 비영리단체 순자금운용은 30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16조6000억원에서 대폭 늘었다. 자금운용과 조달을 살펴보면, 자금운용 규모는 전년동기 40조6000억원에서 83조8000억원으로 두 배 넘게 증가했다. 이는 2020년 2분기(110조1000억원) 다음으로 가장 크다. 올해 개인투자자들의 주식 투자 열풍과 주식시장 상승세로 자산운용이 크게 늘었다. 2020년 3분기 지분증권 및 투자펀드 운용규모는 22조5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8000억원에서 플러스(+) 전환했다.

자금조달은 53조2000억원(전년 동기 24조원)으로 2009년 통계편제 이래 사상 최대 수준을 나타냈다. 금융기관 차입은 전년 3분기 23조4000억원에서 52조6000억원으로 대폭 늘었다. 이 역시 역대 최대규모다. 정규채 한은 경제통계국 자금순환팀 팀장은 "금융기관 차입 규모가 전년동기대비 확대됐는데 주로 주택관련자금, 주식투자자금, 불확실성에 따른 생계자금 수요가 영향을 끼쳤다"고 분석했다.

한편, 3, 4차 추가경정예산 집행에 따른 가계 이전소득이 증가하고 코로나19로 인한 소비 위축된 것 역시 가계 여유자금 확대에 영향을 줬다. 통계청에 따르면 가구당 월평균 처분가능소득은 2019년 3분기 412만8000원에서 2020년 3분기 426만1000원으로 늘었다. 민간최종소비지출은 233조9000억원에서 226조2000억원으로 증가했다.

실물-자산간 괴리를 우려스럽게 만든다. 이주열 한은 총재는 "부채 수준이 높고 금융-실물간 괴리가 확대된 상황에서는 자그마한 충격에도 시장이 크게 흔들릴 수 있으므로 금융시스템의 취약부문을 보다 세심하게 살펴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비금융 법인기업은 자금운용보다 자금조달이 더 큰 순자금조달을 지속했다. 다만, 3분기 들어 기업 수익이 개선되면서 순자산 조달 규모는 전년 17조8000억원에서 14조9000억원으로 축소됐다. 자금운용은 8조7000억원에서 23조8000억원으로 급증했다. 특히 금융기관 예치금(2조5000억원→7조8000억원)과 채권 운용 규모(-5000억원→7조9000억원)가 전년동기에 비해 확대됐다. 저금리 속 정기예적금보다는 결제성 예금이나 단기 저축성 예금 위주로 늘고 채권은 예금대비 수익률이 높다는 점에서 운용비중이 확대된 것으로 해석된다.

비금융 법인기업의 자금조달은 26조5000억원에서 38조7000억원으로 늘었다. 코로나19 금융지원이 우호적인 여건 하에 운영되면서 금융기관 차입은 42조2000억원으로 전년동기 15조5000억원에서 크게 늘었다.

일반정부 순자금운용은 8조8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16조4000억원 대비 크게 축소됐다. 코로나19에 따른 3, 4차 추경 집행 등 확장적 재정정책이 이어지면서 정부지출이 증가한 영향이다. 정부 최종소비지출은 2019년 3분기 80조4000억원에서 84조7000억원으로 감소한데다가 재정 확보를 위해 국채 순발행 규모는 -2조에서 26조1000억원으로 대폭 늘었다. 정부수입은 세금 납부유예 기한이 종료되면서 106조1000억원에서 119조6000억원으로 확대됐다.

국외는 순자금 조달을 이어가는 가운데 규모는 28조3000억원으로 전년 동기(16조8000억원)에 비해 확대됐다. 자금운용은 국내 예치금 중심으로 5조2000억원에서 2조5000억원으로 줄었는데 이는 통화스와프 자금 상환 영향으로 분석된다. 자금조달은 22조원에서 30조7000억원으로 늘었다. 거주자의 해외 직접투자가 늘었고 기타부문에서는 상거래 신용이 증가했다.

2020년 9월말 기준 국내 비금융부문의 금융자산은 9252조2000억원으로 전분기말에 비해 281조3000억원 늘었다. 금융부채는 91조7000억원 증가한 6078조1000억원이었다.

국내 비금융부문의 순금융자산은 3174조1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보다 189조5000억원 늘었다. 금융자산/금융부채 배율은 1.52배였다. 가계 및 비영리단체의 순금융자산은 2333조1000억원으로 전분기말 대비 88조2000억원 증가했으며 금융자산/금융부채 배율은 2.17배로 전분기말(2.16배)보다 상승했다.

lovus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