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정치

[2020美대선] '개표중단+재검표' 이율배반적 트럼프, 자포자기 or 치밀한 전략?

  • 기사입력 : 2020년11월05일 21:15
  • 최종수정 : 2020년11월05일 21:53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선미 기자 = 접전이 펼쳐지는 미국 대통령 선거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승리할 가능성이 갈수록 낮아지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이 개표 과정에 있어서 이율배반적 전략을 취하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5일(현지시간) 진단했다.

조 바이든 민주당 후보가 모든 표를 개표해야 한다고 주장하는 한편 트럼프 캠프는 개표 중단과 재검표라는 상반된 조치를 동시에 요구하고 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로이터 뉴스핌]

사안에 정통한 소식통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는 바이든 후보가 우세한 애리조나로 팀을 급파해 우편투표가 확실히 개표되도록 하기 위해 뛰어다니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부정 선거에 악용될 수 있다고 재차 주장해 왔지만, 애리조나에서 만큼은 우편투표가 최대 70%의 마진으로 판세를 뒤집을 수 있다는 계산에서 이러한 행동에 나선 것이다.

한편 트럼프 캠프는 위스콘신에서는 공식 재검표를 요구했다. 위스콘신에서는 바이든 후보가 2만표 이상 득표차로 확실히 앞서자 조금이라도 격차를 줄여보려는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공화당 소속 스콧 워커 전 위스콘신 주지사조차 재검표로 판세가 뒤집힐 가능성을 일축했다. 그는 과거 위스콘신 선거에서 개표가 잘못된 경우는 수백표가 넘은 적이 없다고 전했다.

트럼프 캠프는 이 외에도 펜실베이니아에서는 개표 중단 또는 집계되지 않은 표를 무효화하기 위해 소송을 준비 중이며 미시간에서도 개표 중단 소송을 걸었다. 선거를 관리하는 공무원들이 트럼프 캠프에 개표 과정을 감시할 수 있도록 적절한 조치를 취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미시간에서는 바이든이 확실히 승기를 잡았고, 펜실베이니아는 트럼프 쪽으로 기울고 있다.

트럼프 캠프는 사전투표도 무효화하기 위해 개표 결과를 연방대법원에 가져가겠다는 입장이다. 사위 재러드 쿠슈너와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 등 트럼프 보좌관들은 4일 내내 노던버지니아 캠페인 본부에서 대법원 싸움을 준비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트럼프 캠프는 애리조나에서 바이든 승리를 예측했다는 이유로 AP통신뿐 아니라 그간 친(親)트럼프 성향을 보였던 보수 언론 폭스뉴스까지 비난했다.

트럼프 캠프의 이러한 이율배반적 말과 행동에 공화당 내부에서도 비난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다. 트럼프 캠프가 지지자들에게 이번 선거가 조작됐다는 잘못된 인식을 심어줄 수 있다는 지적이다.

하지만 트럼프 캠프 측은 이러한 전략이 통할 것이라 자신하고 있다. 빌 스테피언 트럼프 선거대책본부장은 기자들에게 "펜실베이니아와 애리조나에서의 법적 싸움에 주력하고 있다"며 "이들 주에서 개표에 문제가 있음이 발견된다면 트럼프 대통령이 이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바이든 캠프 측은 트럼프 대통령이 재선에 실패했음을 이미 깨닫고 자포자기 심정으로 행동하는 것이라 해석했다.

바이든 캠프의 밥 바우어 고문은 "트럼프 대통령은 어떻게든 패배를 피하고, 선거 결과를 법적 싸움으로 만들어 승리로 탈바꿈시키려 하고 있다"고 말했다.

 

gong@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