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SW

[이슈+] 카카오·SKT, 스마트 모빌리티 두고 '격돌'

SKT, 우버에 1억5000만 달러 투자 유치
양사, 작년 3000억원 지분 교환...지금은 각자 노선

  • 기사입력 : 2020년11월04일 11:07
  • 최종수정 : 2020년11월04일 11:0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SK텔레콤이 모빌리티 사업 분사를 통해 국내 모빌리티 시장을 독점하고 있는 카카오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양사가 시너지보단 독자 노선을 택하면서 스마트 모빌리티와 통합교통서비스(MaaS) 시장 경쟁 판도에 어떤 영향을 줄 지 주목되는 상황이다.

지난달 16일 SK텔레콤은 T맵 플랫폼, T맵 택시 사업 등을 추진해온 '모빌리티 사업단'을 분할해 연내 '티맵 모빌리티 주식회사'를 설립하겠다고 밝혔다. MaaS란 자전거, 승용차, 버스, 택시, 철도, 비행기 등 모든 운송수단(모빌리티)의 서비스화를 의미한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2020.11.04 yoonge93@newspim.com

국내 가구 기준 월 평균 교통비는 35만원으로 전체 연 84조원에 달한다. 이에 도심 교통문제 해결을 위한 대안으로 스마트 모빌리티와 이를 관리하기 위한 MaaS 수요가 확대되면서 국내 MaaS 시장은 2022년 2000억원 규모에서 2025년 1조3000억원으로 고성장이 예상된다.

◆ 국내 모빌리티 시장, 카카오-티맵 2파전 양상

SK텔레콤이 스마트 모빌리티와 MaaS 시장에 출사표를 던지면서 카카오와의 정면 승부가 불가피해졌다.

이미 국내 모빌리티 시장은 카카오가 수년전부터 선점해왔다. 카카오는 지난 2015년 3월 카카오 택시를 론칭, 이듬해 대리 서비스로 수익을 실현했다. 카카오는 바이크, 셔틀, 시외버스, 주차 등으로 모빌리티 시장을 아우르는 종합 포트폴리오 구축해 7조원을 상회하는 기업 가치를 인정받고 있다. 

카카오 모빌리티 관계자는 "이동에 필요한 모든 서비스를 제공하는 MaaS를 목표로 서비스를 하고 있다"며 "'내 차로 이동할 때 필요한 모든 서비스, 그리고 반대로 내 차가 아닐때 필요한 서비스'를 MaaS 형태로 확장해 나가고 있다"고 밝혔다.

이에 맞서는 SK텔레콤은 8월 기준 월간 실사용자(MAU) 1289만명을 등에 업고 모빌리티 사업에 본격 진출한다. 카카오가 국민 메신저 '카톡'을 기반으로 이용자를 확보했던 것과 유사한 전략이다. 

향후 T맵모빌리티는 T맵 기반 주차·광고·보험연계상품(UBI) 등 플랫폼 사업, 차량용 인포테인먼트 시스템(IVI), 차량 내 결제 등 완성차용 'T맵 오토', 택시호출, 대리운전 등 '모빌리티 온디맨드(On-Demand)' 등을 바탕으로 수익 창출에 나선다.

또한, 렌터카, 차량공유, 택시, 단거리 이동수단(전동킥보드, 자전거 등), 대리운전, 주차 등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구독형 유료 서비스도 출시할 계획이다.

티맵 모빌리티는 매출액을 지난해 295억원에서 2025년까지 6000억원 규모로 성장시킨다는 목표다. 출범 단계에서 1조원의 기업 가치를 인정받은 티맵 모빌리티는 2025년까지 이를 4조5000억 원 규모로 성장시킨다는 계획이다.

김동희 메리츠증권 애널리스트는 "국내 MaaS 시장은 향후 5년 내 가입자 기반 및 누적 데이터에 강점을 가진 티맵 모빌리티와 카카오 모빌리티가 양분할 전망"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스핌] 정윤영 기자 = 지난해 10월 SK텔레콤은 카카오와 3000억 원 규모 지분을 교환하고 전략적 파트너십을 체결했다. [제공=카카오] 2020.06.25 yoonge93@newspim.com

◆ '3000억 혈맹' 불구 SKT, '세계 1위 플랫폼' 우버와 맞손 

눈길을 끄는 대목은 카카오와 SKT간 경쟁 구도다. 양사는 지난해 10월 3000억원 규모의 지분 맞교환을 진행, 이를 통해 SK텔레콤은 카카오 지분 2.5%를, 카카오는 SK텔레콤 지분 1.6%를 보유하게 됐다.

당시 두 기업은 통신·커머스·디지털 콘텐츠·미래 ICT 등 4대 분야에서 협력하기로 약속한 바 있다.

하지만 SKT는 '동맹'인 카카오가 아닌 글로벌 1위 기업인 우버와 손을 잡으면서 양사의 시너지 전략에 변화가 생겼다.

SK텔레콤은 세계 최대 모빌리티 플랫폼 기업인 우버와 공동 사업을 위한 조인트벤처(JV)를 내년 상반기 설립할 예정이다. 우버는 양사간 전략적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JV에 1억달러(약 1150억원)를, 티맵 모빌리티에는 약 5000만달러(약 575억원)를 투자할 계획이다. 우버의 총 투자 금액은 1억5000만달러(약 1725억원)를 상회한다.

이와 관련해 티맵 모빌리티 관계자는 "카카오와는 전방위적인 부분에 대해 거시적으로 협력하고자 한 것"이라며 "'T맵' 자체가 경쟁력이 높은 서비스이며, 향후 모빌리티 시장이 성장할 수 있다고 보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단순히 내비나 택시 호출 기업대개인간(B2C) 서비스만 보면 경쟁 구도라고 볼 수 있지만, 티맵 모빌리티는 5G, 자율주행 기술을 통해 미래 모빌리티 시장을 꿈꾸고 있다"며 "이런 기술을 연계하려는 사업 전략이 있기 때문에, 그런 부분을 감안했을 땐 (카카오와) 함께하기 어려운 부분도 있다"고 강조했다.

yoonge9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