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2020국감] 강경화 "北 피살 공무원 유가족 직접 만나 경청할 것"

"유엔 조사 촉구에 앞서 사실 파악해야"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17:26
  • 최종수정 : 2020년10월07일 17:3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7일 서해 공무원 피살 사건과 관련해 "유가족을 뵙고 경청을 해보겠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서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의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에 대한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를 듣고 있다. 2020.10.07 leehs@newspim.com

강 장관은 '유족이 유엔에 조사 요청을 보냈는데 개인이 유엔에 조사를 요구하면 수용이 되나'는 질문에 "사안에 따라 수용 여부가 판단이 되고 이후 개인의 진정서 차원에서 조사가 되는 것으로 안다"고 설명했다.

외교부가 나서 피해자 가족의 국제법적 대응을 지원할 의사가 있냐는 물음에는 "피해자 가족분들의 아픔에 대해서는 십분 공감한다"면서도 "유엔 조사를 촉구하는 것은 우선 사실 파악을 꼼꼼히 한 다음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