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중기·창업

대전 성심당·서울 서북면옥 등 151곳 '백년가게'로 선정

2018년6월이후 백년가게 총 636개 선정

  • 기사입력 : 2020년10월07일 06:00
  • 최종수정 : 2020년10월07일 08:3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는 대전 '성심당'과 서울 '서북면옥' 등 업력 30년이상인 우수 장수 기업 151곳을 백년가게로 추가 선정했다고 7일 밝혔다. 이로써 전국의 백년가게는 모두 636개로 늘었다.

[서울 = 뉴스핌] 박영암 기자 = 대전의 대표 빵집 성심당이 백년가게로 선정됐스비다. [사진=중소벤처기업부] 2020.10.07 pya8401@newspim.com

이번에 선정된 백년가게 151곳은 제과점과 음식점 이외에도 중고서적 전문점 털실점 고가구점 수족관 자전거 판매‧수리점 세탁소 태권도장 등 생활 밀착형 업체들이 다수 포함됐다.

업종별로 보면 ▲음식점 78개 ▲도소매(중고서적 전문점·털실점·고가구·자전거 판매‧수리 등) 43개 ▲서비스(세탁소·교육 등) 17개 ▲제조 13개 순이다. 

중기부는 백년가게에 대형 오프라인 매장 진출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서울 목동 소재의 행복한 백화점에 '백년가게 구역'을 시범 조성할 계획이다. 백년가게 구역은 행복한 백화점 5층 식당가에 100평 규모로 조성된다. 11월말까지 신가네정읍국밥(전북 정읍) 흥부보쌈(서울 관악) 대원옥(수원 팔달) 등 3곳이 입점한다.

노기수 중기부 지역상권과장은 "2018년부터 시작돼 3년차를 맞은 백년가게 제도에 국민들이 많은 관심과 성원을 보내준다"며 "백년가게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수 있도록 '백년가게 구역'같은 다양한 지원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백년가게는 지난 2018년 6월부터 소상공인 성공모델을 발굴하기 위해 업력 30년 이상 가게(소상공인 등) 중 경영자의 혁신의지와 제품·서비스의 차별성, 영업 지속가능성 등을 평가해 선정하고 있다. 

pya8401@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