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황금연휴' 연인원 5.5억명 이동…소비회복 분수령 될까

유커 수∙관광수입, 전년동기대비 68%∙61% 회복
1일 국경절 당일 이동 유커 수 작년의 73.8% 수준
소비진작 위해 관광지 1500여곳, 무료∙할인이벤트

  • 기사입력 : 2020년10월02일 10:13
  • 최종수정 : 2020년10월02일 17:27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중국도 지난 1일부터 8일간의 국경절(國慶節)·중추절(中秋節,중국 추석) 장기 연휴가 시작됐다. 

현재 중국은 사실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종식을 선언한 만큼, 이번 연휴는 코로나19 사태로 억눌렸던 소비력이 본격적인 회복 단계로 진입했음을 알리는 분수령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

중국 중앙(CC)TV 인터넷판인 양스(央視)신문에 따르면 올해 8일간의 연휴 기간 동안 이동하는 유커(遊客,중국인 관광객)는 연인원 5억5000만명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8% 정도 회복된 수준이다. 같은 기간 국내 관광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61% 회복된 수준인 4100억 위안(약 70조23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추산된다.

중국 관영 통신사인 신화사(新華社)에 따르면 연휴 첫 날인 1일 중국 전역에서 이동한 유커 수는 연인원 9700만명을 기록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73.8% 회복된 수준이다. 아울러 이날 벌어들인 국내 관광 수입은 지난해 같은 기간의 68.9% 수준인 766억5000만 위안에 달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베이징 신화사 = 뉴스핌 특약] 중국국가철로그룹유한공사에 따르면 9월 28일부터 10월 8일까지 철도 이용 여행객 규모는 연인원 1억800만명으로, 하루 평균 연인원 982만명이 철도를 통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 10년간 국경절 황금연휴 기간 동안 중국 국내 관광업 규모는 안정적인 성장 흐름을 보여왔다. 중국 국내 유커 수는 연인원 기준 2010년 2억5400만명에서 2019년 7억8200만명으로, 국내 관광 수입은 같은 기간 1166억 위안에서 6497억1000만 위안으로 늘었다.

최근 중국관광연구원이 발표한 '중국국내관광발전보고서 2020'에 따르면 3분기 여행 의사가 있다고 답한 응답자는 80.2%에 달했다. 이는 전년동기대비 90% 가량 회복된 수치다. 아울러 설문에 응답한 기업 중 95% 이상은 미래 관광산업에 대해 긍정적으로 전망하고 있었고, 호텔과 관광지 업무정상화 비중은 이미 90%를 넘어선 것으로 조사됐다.

중국국가철로그룹유한공사에 따르면 9월 28일부터 10월 8일까지 철도 이용 여행객 규모는 연인원 1억800만명으로, 하루 평균 연인원 982만명이 철도를 통해 이동할 것으로 예상된다. 특히, 10월 1일에는 연인원 1300만명의 가장 많은 여행객이 철도를 이용해 이동한 것으로 추산된다.

소비 확대를 통한 내수진작을 위해 올해 연휴 기간 동안 1500곳 이상의 관광지가 무료 또는 할인 입장 이벤트를 진행한다. 일부 관광지의 경우 최대 수용인원 대비 75% 정도의 관광객이 몰릴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코로나 방역 관리에 더욱 힘쓸 것으로 전해졌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