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글로벌 특파원

속보

더보기

바이트댄스 "中 정부 새 수출 규제 따를 것"..틱톡 매각 난기류

기사입력 : 2020년08월31일 05:51

최종수정 : 2020년08월31일 05:51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정부의 압박 속에 동영상 공유 모바일 애플리케이션 '틱톡'(TikTok) 사업권을 매각하려던 중국의 바이트댄스가 중국 정부의 새로운 수출 규제를 준수하겠다는 입장을 밝히면서 급물살을 타던 매각 협상이 난항을 겪을 전망이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틱톡의 모회사 바이트댄스는 30일 성명을 통해 "우리는 (중국 정부가) 지난 28일 발표한 새로운 규제 조치에 대해 연구하고 있다"면서 "앞으로 중국과 미국을 포함한 외국과의 이전 거래에 있어서 이를 준수할 것"이라고 밝혔다. 

앞서 중국 과학기술부, 상무부 등 관련 부처는 지난 28일 밤 컴퓨팅과 데이터 처리 기술, 텍스트 분석, 컨텐츠 추천, 음성인식 등 기술 수출에 대해 당국의 허가를 받도록 하는 새로운 규제를 발표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이번 조치가 중국의 바이트댄스와 마이크로소프트(MS)·월마트, 오라클 등 미국 기업이 협상 중에 있는 틱톡 매각에 걸림돌이 될 수 있고, 나아가 매각 금지로 이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로이터통신은 중국 정부의 무역 자문 중 한 명인 판추이 중국 대외경제무역대학(UIBE) 교수도 "바이트 댄스가 중국의 국내 기술력 덕분에 국제적으로 성공했으며, 해외 기업에 최신 알고리즘을 제공하는 것이 기술 수출의 한 형태"라며 "바이트댄스가 틱톡을 매각하려면, 중국 정부의 허가 절차를 거쳐야 한다"고 주장했다고 전했다. 

틱톡과 성조기.[사진=로이터 뉴스핌] 2020.08.25 mj72284@newspim.com

kckim100@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단독] 가상거래소 코인 90% 거래 금지? 금융위 '증권형코인' 규제 추진 [서울=뉴스핌] 홍보영 기자 = 금융위원회가 코인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이중 증권형 코인(STO)을 자본시장법으로 규제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이럴 경우 증권형 코인을 기존 가상자산거래소에서 취급할 수 없게 돼 가상자산거래소들이 존폐 위기에 처할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27일 금융당국과 정치권에 따르면 금융위 자본시장과는 코인의 증권성 여부를 검증할 수 있는 가이드라인을 마련중이다.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과제이기도 한 만큼, 금융당국에서 증권형 코인에 대한 규율방안 마련에 속도를 내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윤 정부는 국정과제로 가상자산을 '증권형'과 '비증권형'으로 나눠 규제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022-06-28 06:00
사진
삼성전자 3나노 공정 '카운트다운'...곧 수율·고객사 발표할 듯 [서울=뉴스핌] 이지민 기자 = 삼성전자가 빠르면 이번 주 내로 차세대 게이트올어라운드(GAA) 기반 3나노미터(㎚=10억분의 1m, 이하 3나노) 공정 양산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보인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80~90% 이상의 높은 수율과 고객사를 확보해야 3나노 전쟁의 승자가 될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2022-06-28 09:2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