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돌아온 궈메이 황광위 중국 가전 신소매 판도 지각변동 예고

M&A 가전 경영 귀재 출소에 가전 업계 주목
증시선 궈메이등 황광의 주식 폭등
2008년 내부거래 등 비리 12년 복역 후 감형 출소

  • 기사입력 : 2020년06월25일 09:51
  • 최종수정 : 2020년06월25일 09: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중국 가전 왕국 궈메이(國美) 창립자인 황광위(黃光裕) 회장이 24일 가석방 출소함에 따라 황 회장이 앞으로 어떻게 궈메이 가전 왕국 재건에 나설지 여부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가전판매의 귀재 황광위 회장이 인터넷 신판매 채널의 시대에 태풍같은 변화를 몰고 올 것이라는 관측을 제기하고 있다.  

황광위 회장은 경영비리와 내부 거래, 뇌물죄 등의 죄목으로 2010년 14년 형을 선고 받고 복역해왔다. 2008년 11월 부터 2022년 11월까지 형기 중 두 차례 감형을 통해 잔여 형기 2년 여를 남겨놓고 복역 12년 만에 가석방됐다. 그의 올해 나이는 51세다.

황 회장의 출소 소식이 전해진 뒤 그가 대주주인 기업들의 주가가 급등세를 나타냈다.  24일 홍콩증시에서는 궈메이소매(00493.HK) 주가가 장중 24.64%나 치솟았다. 궈메이금융과기 (00628.HK)는 장중 68.92%, 선전에 상장된 A주 중관촌000931.SZ)도 오후장에 상한가까지 올랐다.

가전 황제 황광위의 귀환에 따라 중국 가전 업계는 궈메이 왕국의 재건 앞날과 중국의 가전 시장에 불어닥칠 판도 변화에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그동안 홍콩증시에는 황광위 출소 루머가 몇차례 떠돌았고 이때 마다 주가가 폭등세를 보인 이유도 다 이 때문이다.

황광위 회장은 10대 때인 1980년대 중반부터 수감되던 2008년까지 중국사회를 떠들석하게 한 중국 재계의 풍운아였다. '중학교 중퇴 후 맨손 상경, '궈메이 옷가게' 창업, 귀신을 홀리는 M&A와 궈메이 홍콩증시 우회상장, 3차례 중국 최고 부호 등극'. 말그대로 황 회장은 자수성가의 전형적인 인물이었다. 90년대에서 2000년대 초중반까지 양판점 위주였던 중국 가전시장은 황광위가 좌지우지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황광위 회장이 경찰에 체포될 당시인 2008년 궈메이의 매출액은 징둥의 120배에 달했다. 2008년 당시만해도 궈메이에 비하면 구멍가게나 다름없던 징둥은 지금 알리바바에 이어 중국 전자상거래 분야 2위 기업으로 자리를 굳히고 있다. 

황 회장이 복역중인 10여년간 궈메이의 성장 시계는 완전히 멈춘것이나 다름 없다. 궈메이의 2019년 판매액은 594억8000만 위안으로 10여년 전인 2008년 대비 29.6% 증가에 그쳤다. 2019년 기준 궈메이의 가전시장 판매 점유율은 5.8%로 징둥(14.4%)의 절반에도 못미치고 있다.

[뉴스핌 베이징 = 최헌규 특파원] 경영비리로 복역중이던 중국 궈메이 전기 황광위 회장이 12년 만에 출소한 것으로 전해지면서 가전 판매 업계가 그의 향후 행보와 궈메이 변신에 주목하고 있다. 홍콩과 선전 증시에서는 황광위 회장및 궤메이 관련주가 폭등세를 나타냈다. 2020.06.25 chk@newspim.com

여기에다 연속 3년 결손을 기록, 결손 금액이 79억 위안에 이르고 있다. 궤메이의 오프라인 매장은 현재 2600개로 줄었고 보유 현금은 81억8700만위안에 그치고 있다.

출소와 함께 스폿라이트를 한몸에 받고 있는  황광위는 중국 가전 업계의 신화적 경영인으로 통하고 있다. 중학교도 다 못 마친 황광위는 16세인 1985년 고향 광둥성 산터우(汕斗)에서 네이멍구(內蒙古)로 올라와 장사를 하다 이듬해인 1986년 베이징 첸먼(前門)에서 옷가게 '궈메이'를 차려 장사를 하다가 수입 전자기기 판매상으로 변신했다.

황광위 회장은 24세때인 1993년 형과 분가를 한뒤 궈메이를 1995년 까지 10여개 매장의 중견기업 확장한다. 나이 서른이 되던 1999년에는 궈메이를 전국적 가전 양판 체인 기업으로 확대하고, 자본금 50억 위안의 투자회사 펑룬 유한공사를 세워 인수합병 등으로 사업규모를 키워나간다.

2008년은 황광위 회장의 경영인생에 있어 영광과 시련, 희비의 쌍곡선이 교차한 한해였다. 이 해에 황회장은 2004년, 2005년에 이어 후룬방 세번째 중국 최대 부호에 이름을 올렸고 동시에 11월 비리 혐의로 영어의 몸이 되는 비운을 맛봐야 했다. 2010년 황광위는 경영비리와 내부자 거래, 뇌물 죄 등으로 14년 형을 선고받고, 각각 6억 위안과 2억 위안의 벌금과 재산몰수 처분을 받았다

현재 황광위 회장은 부인과 함께 궈메이소매 궈메이금융과기 중관촌 등의 대주주 자격을 유지하고 있다 . 6월 24일 현재까지 황광위 회장이 지배권을 가진 사업 단위는 모두 362개에 달한다. 다만 이가운데 상당수 회사는 경영상태가 사실상 폐업 상황이나 마찬가지 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이징= 최헌규 특파원 chk@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