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중국 5월 산업생산 완연한 회복세…소비∙실업률은 부진

5월 산업생산 증가율 4.4%로 두달 연속 증가
5월 소매판매 증가율 -2.8%로 부진한 회복세

  • 기사입력 : 2020년06월15일 11:51
  • 최종수정 : 2020년06월15일 11:51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큰 타격을 입었던 중국의 산업생산이 두 달 연속 증가하며 회복세를 보였다. 반면, 소비와 실업률 회복세는 여전히 부진한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5월 산업생산은 전년동기대비 4.4% 늘어났다. 전달(3.9%)에 이어 이틀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가며 눈에 띄는 회복세를 보였지만, 다수의 중국 전문기관이 내놓은 시장 전망치(5%~6%)에는 미치지 못했다.

중국의 산업생산 증가율은 코로나19가 강타한 1~2월 -13.5%까지 추락했다가 3월 -1.1%를 기록했고, 4월 3.9%의 플러스 성장세로 전환하며 브이(V)자형 반등 곡선 추세를 이어가고 있다. 

반면, 중국 당국이 올해 경제성장의 핵심 동력으로 주목하고 있는 소비 회복세는 두 달 연속 감소세를 이어가며, 여전히 부진한 모습을 나타냈다.

5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2.8%를 기록해, 전달(-7.5%)과 비교해서는 개선됐으나 시장 전망치(-2%~-0.2%)를 밑돌았다. 화창(華創)증권과 흥업(興業)증권 등 다수의 전문기관들은 '5월 1일 노동절 연휴기간' 이뤄진 반짝 소비 효과와 함께 온라인을 중심으로 소비 시장이 빠른 회복세를 보이면서 5월 소매판매 증가율은 지난달보다 눈에 띄게 개선될 것으로 예측한 바 있다.

중국의 소매판매 증가율은 지난 1~2월 -20.5%까지 급락했으나, 정부의 다양한 소비진작 정책에 힘입어 3월과 4월 -15.8%, -7.5%로 점차 회복되고 있다.

1~5월 고정자산투자 증가율은 인프라와 부동산 개발 투자 확대에 힘입어 -6.3%를 기록했다. 이는 1~4월(-10.3%)에 비해서 크게 회복된 수준이다. 다만, 시장 전망치(-6%)에는 미치지 못했다.

한편, 올해 최악의 취업난이 예고된 고용 시장은 여전히 얼어붙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5월 실업률은 5.9%로 전달(6.0%)보다 0.1% 포인트 증가하는 데 그쳤다.  

[사진 = 중국 국가통계국] 배상희 기자 = 15일 중국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5월 산업생산은 전년동기대비 4.4% 늘어나, 전달(3.9%)에 이어 이틀 연속 플러스 성장을 이어갔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