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글로벌경제

[코로나19] "인도, 하이드록시클로로퀸 수출 금지 해제"

  • 기사입력 : 2020년06월11일 16:51
  • 최종수정 : 2020년06월11일 16:5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박진숙 기자 = 인도가 말라리아 치료제이자 코로나19(COVID-19)의 치료제로 알려진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수출 금지를 해제한 것으로 나타났다.

로이터통신은 11일 인도 정부 관계자가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를 통해 인도 제약당국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코로나19의 치료제로 밀고 있는 하이드록시클로로퀸에 대한 수출 금지 조치를 해제했다는 사실을 전달했다고 보도했다.

[포르투알레그리 로이터=뉴스핌] 박우진 기자 = 26일(현지시간) 브라질 포르투알레그리에 위치한 병원 안 약국에서 의료진이 알약으로 된 말라리아 치료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집어들고 있다. 2020.05.26 krawjp@newspim.com

보도에 따르면 사다난나 고다 인도 화학비료부 장관은 트위터에 "제약담당부가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수출 및 조제 금지 해제를 공식 승인했다"고 밝혔다.

고다 장관은 다만 수출 산업과 경제특구 내 제조업체를 제외한 제조업체들은 여전히 생산량의 20%를 내수시장에 공급해야 한다고 말했다.

전 세계 일반 의약품의 주요 수출국인 인도는 지난 3월 코로나19로 공급망이 마비됨에 따라 의약품의 수출과 제조를 금지했다.

그러나 로이터통신 보도에 따르면, 인도는 4월부터 이러한 제한을 완화하고 약 5000만정의 알약을 미국에 선적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옹호하면서 매일 복용한다고 해 초기에는 치료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지만, 그 효과에 대한 상반된 보고서가 나와 혼란을 가중시켰다.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을 복용하면 코로나19 환자의 사망 위험이 증가한다는 란셋 의학 저널의 연구 결과가 나오면서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이 포함된 주요 임상시험이 1주일 만에 중단되기도 했다.

한편, 세계보건기구(WHO)는 지난 3일 하이드록시클로로퀸의 코로나19 치료제 임상시험을 재개한다고 밝힌 바 있다.

justice@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