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사회 > 교육

이태원 클럽 감염 확산에도 '고3 등교개학' 예정대로 20일

한 층에 여러 학년 배치 등 학사운영 방안 마련
책상 간 거리 1m 이상 배치·미러링 수업 등 추진

  • 기사입력 : 2020년05월14일 16:26
  • 최종수정 : 2020년05월15일 07:3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 = 뉴스핌] 김범주 기자 =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 클럽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 감염 사태 확산에도 교육부가 오는 20일 고등학교 3학년 등교 개학을 계획대로 진행하기로 했다.

교육부는 제15차 신학기 개학 준비 추진단 회의를 열고, 시도교육청 부교육감과 함께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등교수업 방안을 논의했다고 14일 밝혔다.

이번 결정은 대학 입시를 앞둔 고3의 등교 개학이 더 미뤄질 경우 올해 입시에 영향을 줄 수 있다는 우려에서 비롯된 것으로 풀이된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4일 오전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학원 등 다중이용시설 방역 강화를 위한 교육부·서울시·서울시교육청 긴급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0.05.14 alwaysame@newspim.com

이날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측은 학년별 격주제, 격일제 등교 방안, 학급을 나눠 미러링 동시 수업 방안, 급식시간 시차 운영, 간편식 제공 등과 같은 구체적인 수업방식 등을 논의했다.

예를 들어 학급 내에서는 책상 간 거리를 1m 이상 배치하게 하거나, 오전과 오후로 나눠 등교하는 방안, 같은 과목의 수업을 나눠 미러링으로 동시에 수업하는 방안 등이다.

또 교육부는 온‧오프라인 블렌디드 러닝, 단축수업 운영 등 구체적인 수업 운영 방법도 논의했다.

이외에도 교육부는 등교수업을 할 수 없는 온라인 등교 기간에 일부 학교가 실기수업 을 진행한 것과 관련한 점검도 강화할 방침이다. 최근 서울시교육청은 이태원을 방문한 고교생 재학생 학교 등에 대한 특별장학을 실시했다.

서울시교육청은 점검 결과를 바탕으로 감사 등 후속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한편 지난 11일 기준으로 전국의 유치원, 초등학교 및 특수학교 긴급돌봄은 총 35만5467명이 참여한 것으로 나타났다. 유치원은 22만723명(35.7%), 초등학교는 13만2759명(4.9%), 특수학교 1985명(7.6%)가 각각 참여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고3 등교를 앞두고 학부모님과 학생이 안심할 수 있는 등교수업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교육청 및 학교와 긴밀히 협력하고 신속히 지원할 것"이라고 말했다.

wideopenpen@gmail.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