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미국·북미

[팬데믹 현황] 확진 233만 육박…日 한국 추월·트럼프 '중국 책임론' (19일 오후 1시 38분 기준)

  • 기사입력 : 2020년04월19일 15:29
  • 최종수정 : 2020년04월19일 15:2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최원진 기자= 19일 현재 전 세계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자는 233만명을 육박한다. 사망자는 16만명이 넘는다.

미국 존스홉킨스대학 시스템사이언스·엔지니어링 센터(CSSE) 코로나19 상황판에 따르면 우리 시간 19일 오후 1시 38분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는 232만9651명이다. 전날 보다 8만5941명 증가했다. 사망자수는 전날보다 6542명 늘어난 16만710명이다.

국가·지역별 누적 확진자는 ▲미국 73만5086명 ▲스페인 19만4416명 ▲이탈리아 17만5925명 ▲프랑스 15만2978명 ▲독일 14만3724명 ▲영국 11만5314명 ▲중국 8만3804명 ▲이란 8만868명 ▲터키 8만2329명 ▲벨기에 3만7183명 등이다.

또 국가·지역별 누적 사망자는 ▲미국 3만8910명 ▲이탈리아 2만3227명 ▲스페인 2만639명 ▲프랑스 1만9349명 ▲영국 1만5498명 ▲벨기에 5453명 ▲이란 5031명 ▲중국 4636명 ▲독일 4538명 ▲네덜란드 3613명 등이다.

뉴욕타임스(NYT) 집계에 따르면 미국 동부시간 18일 저녁 8시 47분(한국시간 19일 오전 9시 47분) 기준 미국 내 주별 누적 확진·사망자는 ▲뉴욕 23만6743명·1만3362명 ▲뉴저지 8만1420명·4070명 ▲매사추세츠 3만6372명·1560명 ▲펜실베이니아 3만1291명·1098명 ▲미시간 3만717명·2307명 ▲캘리포니아 3만178명·1065명 ▲일리노이 2만9160명·1272명 ▲플로리다 2만5484명·747명 ▲루이지애나 2만3580명·1267명 ▲텍사스 1만8820명·483명 순이다.

◆ 일본 누적 확진·사망자 모두 한국 추월

19일 자정 기준 일본의 코로나19(COVID-19) 누적 확진·사망자 모두 한국을 추월했다.

19일 NHK가 각 지자체 통계를 집계한 결과 19일 자정 기준 공항검역서 확인된 인원과 전세기를 통해 귀국한 사람 등을 포함한 일본 내 확진 사례는 1만437건이다. 전날 일본에서는 584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크루즈선 '다이아몬드 프린세스'호 확진자 712명을 포함하면 총 1만1149명. 사망자는 224명이며 크루즈선 사망자 13명을 더하면 총 237명이다.

반면 전날 한국의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두 달 만에 처음으로 8명에 늘어난 데 그쳐 누적 1만661명을 기록했다. 사망자수는 234명이다. 이로써 일본은 19일 자정 기준으로 한국의 누적 확진자수를 넘어섰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지난 16일 도쿄도와 인근 7개 현에 한정했던 긴급사태 선언을 전국 47개 도도부현으로 확대했다. 검사 역량도 확대하겠다고 해 확진자수는 계속해서 증가할 것으로 예측된다.

일본에서는 나흘째 500명 이상 신규 확진 사례가 보고되고 있다.

◆ 트럼프 '중국 고의적 책임' 발견시 대응…"일부 지역 경제활동 재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중국이 코로나19(COVID-19) 팬데믹(pandemic·세계적 대유행)과 관련해 "고의적인 책임"(knowingly responsible)이 있다면 그에 상응하는 결과를 맞이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코로나19 사태는 발생하기 이전에 중국에서 멈췄을 수 있었는데 그렇지 않았고 이로 인해 전 세계가 고통받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실수였다면 실수는 실수다. 하지만 만약 그들이 다 알고도 고의적 책임이 있다면 확실히 그에 대한 결과가 있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또 "통제할 수 없게 된 실수일까 고의적인 것일까"라고 반문했고 "둘 사이에는 큰 차이가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미국이 어떠한 조치를 취할지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다.

또한 그는 몇 개 주(州)가 다음주부터 경제 활동을 재개한다고 밝혀 주목된다. 사회적 거리 두기와 사업장 페쇄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확산을 방지하기 위한 통제를 점진적으로 철회한다는 것.

그는 "다음주 월요일 텍사스와 버몬트가 일부 비즈니스의 활동 재개를 허용할 예정"이라며 "셧다운을 철회하는 과정에도 코로나19 동향에 대한 경계를 늦추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몬태나가 다음주 금요일 바이러스 확산 방지책의 철회에 나설 예정"이라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바이러스가 정점을 지나고 있다는 정황을 보여주는 긍정적인 신호들이 다수 포착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wonjc6@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