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코로나에 중국 고용한파 현실화,1분기 채용 27% 급감

수출 기업, 외자 기업 고용 인원 뚜렷한 감소세
3월 실업률 5.9%, 전달 대비 0.3% 포인트 하락

  • 기사입력 : 2020년04월17일 15:12
  • 최종수정 : 2020년04월17일 16:5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코로나19 사태에 따른 중국의 '고용 쇼크'가 현실화되고 있다. 특히 수출에 주력하는 기업과 외자 기업을 중심으로 신규 고용이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 매체 차이신(財新)은 최근 베이징대(北京大學) 광화경영대학(光華管理學院)이 발간한 보고서를 인용해, 1분기 신규 고용 인원이 전년 동기 대비 27% 감소했다고 전했다. 특히 코로나 사태가 정점을 이뤘던 1·2월 채용 규모는 각각 32.4%, 32.6% 줄어든 것으로 집계됐다.

[사진=셔터스톡]

베이징대 보고서는 3월 들어 고용 인원이 다소 증가하고 있지만, 업종별 채용 회복세의 '온도차'가 확연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루하이(盧海) 베이징대 광화경영대학원 교수는 올 2분기 수출 주력 기업의 고용 인원 감소폭이 37%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그는 '수출 비중이 높은 기업일수록 채용 회복 속도가 더디다'며 '글로벌 팬데믹 상황으로 인해 수출 주력 기업의 고용 상태는 더욱 악화될 여지가 크다'고 전망했다.  

실제로 수치상으로도 수출 기업을 둘러싼 경기 상황이 호전되지 않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3월 제조업 PMI의 세부 항목 중 신규 수출주문지수 및 수입지수는 각각 46.4, 48.4를 기록, 업황 기준선인 50을 밑돌았다. 

해외 매출 비중이 높은 대형 가전업체인 하이신(海信)은 최근 코로나19 여파에 따른 가전 시장의 침체에 임금 삭감, 직원 감원 등 구조조정을 하겠다는 방침을 공식화하기도 했다. 하이신의 글로벌 시장 매출은 절반에 가까운 40%에 달한다. 또 다른 가전업체인 하이얼도 대규모 감원 소식이 나돌았지만, 회사측은 공식 부인한 상태다.

업종별로는 미디어 및 서비스 산업의 고용 상황이 가장 타격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1분기 신규 고용인원 수가 동기 대비 40% 감소했다. 그 뒤를 이어 교육, IT·인터넷서비스,금융·유통 업종의 고용 인원은 동기대비 30%~40% 줄어든 것으로 조사됐다.

기업 규모 및 유형별로는 외자 기업 및 100명 이하 직원 규모의 중소 기업 고용 상황이 더욱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보고서에 따르면, 이들 기업의 신규 고용 인원 수는 30% 이상 급감한 것으로 집계됐다.   

한편 국가통계국에 따르면, 중국의 3월 실업률은 5.9%를 기록, 전달(2월·6.2%) 대비 0.3% 포인트 낮아졌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