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글로벌 공급사슬 재편 속, 늘어나는 대중국 투자

중국 중심 '제조업 공급사슬' 재편 움직임
미·일 '유턴기업 지원책'으로 탈중국 유인
다국적 기업의 '대중국 투자' 의지는 여전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17:15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17:1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배상희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전세계 제조업 경제의 높은 중국의존도 논란이 재점화 되면서 탈중국 움직임이 가속화되고 있지만, 식품·호텔 등 특정 업종의 다국적 기업들은 오히려 대중국 투자를 확대하고 있어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린다. 

전세계의 탈중국 움직임은 '세계의 공장'인 중국을 중심으로 돌아가던 공급사슬을 끊어내고 공급망을 다원화하기 위해 다국적 기업의 탈중국을 유도하는 방향으로 구체화되는 분위기다. 

대표적으로 미국과 일본은 세금 우대 조치와 이전 비용 지원 등을 통한 유턴기업 유인책을 펼치고 있다. 최근 일본 정부는 코로나19 대응을 위한 긴급 경제대책 사업 규모로 108조엔(약 1230조원)을 책정한 가운데, 중국을 떠나서 다른 곳으로 이전하는 기업에게 2435억엔을 지원한다는 내용의 '공급체인 개혁안'을 발표했다. 그 중 2200억엔은 중국에서 자국인 일본으로 돌아오는 기업에게, 나머지 235억엔은 중국에서 동남아 등 다른 국가로 이전하는 기업에게 지원된다. 미국 또한 중국서 자국으로 이전하는 기업에게 이전 비용 100%를 지원하겠다고 밝힌 상태다. 

하지만, 식품, 호텔, 소매, 제약, 화공 등 다양한 분야의 다국적 기업들은 오히려 중국 시장에 투자를 확대하는 분위기다. 향후 도시화, 산업 모델 업그레이드, 산업 구조 조정 등으로 확대될 미래 중국 소비시장의 잠재력을 고려할 때, 그 속에서 무한한 성장의 기회를 창출해낼 수 있다는 신념을 드러낸 것으로 풀이된다.

[상하이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이탈리아 제과업체 페레로그룹은 향후 5년 내 제품의 중국 본토화 및 다양화 전략 등을 통해 중국 시장의 규모를 배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 식품기업 '유제품·이유식 시장 개척 의지'

뉴질랜드 대표 유제품 업체 폰테라그룹은 중국 상하이(上海)에 제품 연구개발을 위한 최초의 혁신센터를 건립하고 4월부터 정식 운영에 돌입했다. 내년에는 우한(武漢)시에 다섯 번째 응용센터를 건립하고 후베이(湖北), 후난(湖南), 장시(江西), 허난(河南), 안후이(安徽)를 아우르는 중국 시장 확대에 나설 예정이다.

폰테라그룹 저우더한(周德汉) 중화권 대표는 중화권 경제매체 디이차이징(第一財經)과의 인터뷰에서 "장기적 관점에서 중국 경제가 호전될 것이라는 생각에는 변함이 없는 만큼, 중국 시장의 잠재력에 대한 신뢰 또한 여전히 크다"면서 "향후 중국 시장은 외국 기업에게 더 많은 기회를 안겨줄 것"이라고 전했다.

스위스의 다국적 식품제조업체 네슬레는 중국 이유식 시장 확장에 나설 계획이다. 네슬레는 중국 라이시(萊西)시 정부와 합작을 맺고 내년 3월부터 자사의 이유식 브랜드인 '거버(Gerber)'의 과일야채 이유식 연간 생산량을 1000톤 가량 늘리고, 제품 종류 또한 19개로 다양화하기 위한 투자에 나서겠다고 밝혔다.

네슬레 측은 "중국 이유식 시장은 분유 시장에 비해 아직 개발이 덜 돼 있는 만큼 성장 잠재력이 크다"면서 "출산율 감소에 따라 관련 시장 성장속도도 둔화되고 있지만, 중국은 세계 1위 이유식 시장으로 성장할 가능성이 크다"고 밝혔다.

이탈리아 제과업체 페레로그룹 또한 향후 5년 내 제품 본토화 및 다양화 전략 등을 통해 중국 시장의 규모를 배로 늘리겠다는 계획을 밝힌 상태다.

페레로그룹의 마우로 드 펠립(Mauro De Felip) 북아시아 대표는 "코로나19 사태를 겪으며 단기적 외부 충격에도 굳건한 중국 경제의 강인함과 무한한 잠재력을 다시 한번 느꼈다"면서 "코로나19 사태 후 중국 소비시장은 더욱 강해질 것"이라면서 미래 중국 소비시장에 대한 강한 신념을 드러냈다.

[캘리포니아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미국의 대표적 소매유통업체 월마트는 향후 5년간 우한시에 30억 위안을 투자해 서비스형 산업라인을 확대하겠다고 밝혔다.

◆ 호텔·소매업 '중국은 여전한 핵심적 전략시장'

영국에 본사를 둔 인터콘티넨탈호텔스그룹은 중국의 도시화, 국민 소득 증가, 여행 인프라 설비 건설 확대, 관련 산업 발전을 위한 정책적 지원 등에 따른 중국 시장의 발전 가능성을 제시하면서, 올해는 3~4선 도시로 중국 시장 영역을 확대하겠다는 의지를 드러냈다.

미국 호텔체인인 힐튼 그룹의 첸진(錢進) 중화권 총재는 "프로젝트적 측면에서 호텔 발전은 장기적 투자 계획에 속하는 만큼, 코로나19 영향을 받긴 했어도 향후 업무가 정상화됨에 따라 중국 파트너사와 더 많은 합작 관계를 수립해갈 것"이라고 밝혔다. 

미국의 대표적 소매유통업체 월마트 또한 향후 5년간 우한시에 30억 위안을 투자해 자회사의 창고형 할인매장 샘스클럽 4곳과 15곳의 쇼핑센터 및 지역매장을 신설하고, 우한시에 서비스형 산업라인을 확대하겠다는 계획을 밝힌 상태다.

월마트 천원위안(陳文淵) 중화권 총재는 "월마트는 우한시에서 15년 이상 경영을 해온 만큼, 우한시는 월마트가 주목하는 중국의 전략적 시장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노스다코다 신화사 = 뉴스핌 특약] 배상희 기자 = 미국의 초대형 석유기업 엑슨모빌은 광둥(廣東)성 후이저우(惠州)시에 고부가 PO(폴리올레핀) 생산 공장을 건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 제약·화공 '생산기지 확대 통한 합작 강화'

독일 대표 제약업체인 베링거 인겔하임은 자사의 디지털 실험실인 BIX를 해외에서는 최초로 상하이에 개설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본 실험실은 올해 7월 정식 준공될 예정이며, 이를 통해 독일 BIX 본사와의 연구개발 합작을 강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베링거 인겔하임은 이미 상하이 장장(張江)에 두 곳의 공장을 두고 있는 상태다. 이 프로젝트의 초기 투자액은 300만 유로 규모이며, 향후 5년간 중국에 1억8800만 유로를 투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베링거 인겔하임의 펠릭스 구체(Felix Gutsche) 중화권 총재는 "중국은 전세계 디지털 헬스케어 혁신의 발원지이자 중심으로 자사의 중요한 시장 중 하나"라면서 "지속적인 대중국 투자를 통해 중국 시장에서 더욱 성장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프랑스의 제약 업체인 사노피는 향후 5년 동안 매년 2000만 유로를 투입해 연구 개발에 나설 것이며, 베이징(北京) 생산기지에 2450만 유로를 추가로 투자해 인슐린 글라진 (Insulin glargine) 제품라인을 강화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독일 프랑크푸르트 소재의 마더팩토리(모태공장, 제품 개발과 제조의 중심이 되는 공장) 외에 베이징 공장을 최대 규모의 인슐린 글라진 생산 기지로 발전시킬 계획이라고 밝혔다.

영국의 제약회사인 아스트라제네카 또한 향후 베이징, 광저우(廣州), 우시(無錫), 항저우(杭州), 청두(成都)에 본사를 건설해 지역별 우위 자원을 활용한 시장 개척에 나설 예정이라고 전했다.

일본의 제약회사인 다케다(武田)제약 측은 "중국은 자사의 가장 중요한 전략 시장 중 하나"라면서 "향후 5년간 중국 시장에 300억 위안에 달하는 투자를 통해 300개 도시로 보급 영역을 확대하고, 1600여개의 신규 일자리 창출에 나서며, 15종 이상의 혁신 약물을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이밖에 화공 분야 다국적 기업의 대중국 투자 의지도 꺾이지 않는 분위기다. 미국의 초대형 석유기업 엑슨모빌은 광둥(廣東)성 정부와 손을 잡고 후이저우(惠州)시에 에틸렌 공장을 건설, 최첨단기술이 집약된 고부가 PO(폴리올레핀)를 생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프로젝트에 투입되는 초기 투자액은 342억9000만 위안으로 올해 7월부터 건설에 들어갈 예정이다.

pxx17@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