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글로벌 > 특파원

트럼프의 'WHO 지원중단'은 극우파의 '중국 때리기' 작품?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05:26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07:06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욕=뉴스핌]김근철 특파원=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 실패와 관련, 유엔 산하 세계보건기구(WHO)에 대한 자금지원 중단을 선언한 것을 두고 미국 안팎에서 비판의 목소리가 비등하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의 핵심 지지 기반인 보수층은 중국을 겨냥한 이같은 조치를 오히려 반기고 있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뉴욕 타임스(NYT)는 15일(현지시간) 트럼프 대통령의 WHO 자금지원 중단 조치에 대해 미국 안팍에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지만 보수층의 지지를 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신문은 트럼프 대통령의 WHO 지원 중단 결정이 코로나19 사태와 관련한 중국에 대한 점증하고 있는 백악관과 의회의 강경 우파들의 분노의 절정을 보여주고 있다며 이같이 분석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 코로나19(COVID-19) 대응 태스크포스(TF) 브리핑에서 취재진의 질문을 받고 있다.[사진=로이터 뉴스핌]

NYT는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들 사이에선 WHO가 중국에 너무 편향돼 있다는 견해가 사실상 만장일치로 굳어져 있다고 전했다. 이는 코로나19 상황을 잘 관리하고 있다는 중국 정부의 주장을 WHO가 그대로 받아들이는 바람에 미국을 포함한 전세계에 제대로 경종을 울리는 데 실패했다는 논리로 연장된다. 

트럼프 대통령과 극우파들로선 초기의 호언 장담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사태 악화를 막지 못한 책임을 돌릴 수 있는 희생양으로 WHO와 중국을 지목한 측면도 강하다.   

NYT는 트럼프 대통령 진영에 무시못할 영향력을 지니고 있는 스티브 배넌 전 백악관 수석 전략가나 대선 캠프 대변인을 맡았던 제이슨 밀러 등이 이미 일주일전부터 중국이 코로나19 정보를 제대로 제공하지 않고 있다면서 WHO의 자금 지원 중단을 주장해왔다고 전했다.  이들의 주장이 그대로 트럼프 대통령의 결정으로 반영된 셈이다. 

워싱턴 정가에선 재선을 노리고 있는 트럼프 대통령이 코로나19 사태이후 지지층을 의식, 노골적인 극우파 정책을 쏟아낼 것이란 우려가 높아지고 있는 분위기다. 

kckim100@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