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선택 2020] 민주당 영입인재 75%가 국회로...'12명 신형 엔진' 부릉부릉

'접전 지역' 동작을·고양정 사수... 지역구 12곳 중 10곳 당선
'비례' 최혜영·김병주도 당선권... 18번도 당선 가능성 높아

  • 기사입력 : 2020년04월16일 09:10
  • 최종수정 : 2020년04월16일 09:1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김준희 기자 = 4·15 총선 결과 더불어민주당의 영입인재 생환율은 75%에 달했다. 총선 레이스를 완주한 16명 가운데 12명이 21대 국회에 등원하게 됐다.

21대 총선을 앞두고 민주당이 영입한 인재는 총 20명. '미투' 논란으로 중도 사퇴한 원종건씨를 제외하면 19명 중 17명이 총선에 뛰어들었다. 비례대표 경선에서 또 한 명의 탈락자가 생기며 전체 레이스를 완주한 후보는 총 16명이었다.

서울 동작을과 경기 고양정 등 지역구에 출마한 후보 대부분이 승기를 잡으며 높은 승률을 기록했다. 총 12명의 정치신인이 지역구 선거에 도전해 10명이 생환했다. 비례대표 후보는 4명 중 2명이 국회의원 배지를 달게 됐다.

지난 20대 총선과 비교하면 현저히 높은 생존율이다. 민주당 바람이 불며 전반적인 의석수가 늘었고, 현역 의원들이 빠진 민주당 텃밭에 영입인재들이 전략공천되며 안전한 승리를 거뒀다는 평가가 나온다.

지난 총선에서는 영입인재 13명(지역구 7명, 비례대표 6명)이 국회에 입성했다. 총 33명의 영입인재 가운데 24명이 국회의원 본선 경쟁을 치렀지만, 지역구 선거에서 고배를 마신 후보만 11명이었다.

더불어민주당이 오는 4월 총선을 위해 영입한 인재 스무명. 이중 '2호' 원종건 씨는 '미투(Me Too)' 논란이 일면서 인재영입 자격을 반납했다. [사진=뉴스핌DB·더불어민주당]

◆ '전략공천' 먹혔다... 동작을·고양정 분투하며 값진 신승

민주당은 영입인재 12명 전원을 경선이 아닌 전략공천으로 내보냈다. 내상을 입지 않고 야당 후보와의 싸움에서 전력투구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해준 것이다.

특히 이들 대다수가 민주당 현역 의원들이 불출마하는 민주당 텃밭에 공천됐다. 현역 의원이 빠진 자리에 출마한 영입인재는 총 8명이다.

초선 표창원 의원이 일찌감치 불출마를 선언한 경기 용인정에는 이탄희 전 판사가 둥지를 틀었고, 문희상 국회의장이 떠난 경기 의정부갑에는 오영환 전 소방관이 출마해 당선됐다.

이훈 의원이 떠나는 서울 금천구도 민주당에는 '금싸라기 텃밭'으로 꼽힌다. 최기상 전 북부지법 판사가 49.6%로 득표해 21대 국회 배지를 이어 받았다.

경기 의왕·과천에는 신창현 의원 대신 '환경 전문 법률가'인 이소영 변호사, 경기 광명갑은 3선 백재현 의원이 불출마하며 임오경 전 서울시청 여자 핸드볼팀 감독이 투입됐다. 이들은 각각 43.3%, 47.6%의 득표율로 지역구를 지켰다.

유은혜·김현미 두 장관이 불출마한 경기 고양병과 고양정에는 홍정민 로스토리 대표와 이용우 전 카카오뱅크 대표가 전략공천됐다. 당초 부동산 민심이 심상치 않던 고양정에서는 이 후보의 고전이 예상됐지만 예상 외로 안정적 승리를 얻었다.

홍성국 전 미래에셋대우 사장은 세종갑에서 당선됐다. 세종시는 선거구가 생긴 2012년 이래 이해찬 대표가 연달아 재선한 지역이다. 선거구 개편으로 2개 지역구로 나뉘며 민주당이 2석을 싹쓸이했다.

전남 순천·광양·곡선·구례갑에 출마한 소병철 전 대구고검장도 무난한 승리를 거뒀다. 이수진 전 판사는 마지막까지 초경합 지역이었던 서울 동작을에서 미래통합당 중진 나경원 후보를 꺾는 대이변을 기록했다.

통합당 텃밭으로 분류된 부산 북강서갑에 출마한 최지은 전 세계은행 선임이코노미스트와 경남 양산갑에 출마표를 던진 이재영 전 대외경제정책연구원장은 고배를 마셔야 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을 비롯한 더불어민주당, 더불어시민당 지도부가 4.15총선 투표일인 15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21대 국회의원선거 더불어민주당 개표상황실에서 개표방송 출구조사결과를 바라보며 박수를 치고 있다. 2020.04.15 leehs@newspim.com

◆ 비례 1·2번, 최혜영·김병주 당선... '결원 기대'로 이경수도 안정권

여야가 지난해 말 선거법 개정으로 준연동형 비례대표제를 도입하며 비례대표 생환율은 낮아졌다.

민주당 비례연합정당인 더불어시민당은 이번 총선에서 33%대의 정당 지지도를 받았다. 총 30인 후보 가운데 약 17명이 국회에 입성할 전망이다. 당초 민주당 비례대표 후보로 선출된 인원은 더불어시민당에서 11번부터 순번을 받았다.

영입연재 중에서는 여성장애인 몫인 11번을 받은 최혜영 강동대 교수와 외교·안교 전문가로 12번을 받은 김병주 전 육군대장이 당선 기쁨을 맛봤다.

'핵기술자'인 이경수 전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부총장은 비례순번 18번을 받아 21대 국회 개원에는 참석하지 못할 가능성이 높다. 다만 정부기관 이동이나 입각 등으로 매번 적지 않은 비례대표 결원이 생긴다는 점에서 이 전부총장의 입성 또한 머지않아 보인다.

어린이 교통안전 문제 해결을 위해 정치에 뛰어든 '태호 엄마' 이소현씨는 비례대표 21번을 받아 낙선했다. 베트남 이주여성인 원옥금 주한베트남교민회장은 비례대표 경선 과정에서 탈락했다.

영입인재 가운데 조동인 미텔슈탄트 대표와 최기일 건국대 산업대학원 겸임교수는 이번 총선에 출마하지 않았다.

zuni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