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선택 2020] 국회 300석 주인이 교체된다…국정 안정 vs 독주 견제

민주당 "코로나19로 피폐...국정 안정 위해 여당에 힘을"
통합당 "'절대 권력' 여당 폭주 심해질 것...견제해야"

  • 기사입력 : 2020년04월15일 06:22
  • 최종수정 : 2020년04월15일 06:2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15일 결전의 날이 밝았다. 전날 심야유세를 펼치며 표심을 구애한 여야는 이제 국민의 선택을 기다리고 있다.

이번 총선은 전날까지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이 우세한 흐름을 이어왔다. 제 1야당인 미래통합당은 불리한 흐름에서도 마지막까지 총력전을 펼쳐 반전을 꾀하겠다는 각오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이해찬(앞줄 오른쪽 두 번째 부터)·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상임공동선대위원장과 최배근 더불어시민당 상임공동 선대위원장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더불어시민당 제21대 국회의원선거 중앙선대위 합동 출정식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2020.04.02 leehs@newspim.com

◆민주당 "코로나19로 피폐해진 한국...안정 위해선 여당에 힘을"

민주당은 코로나19 사태로 피폐해진 경제 회복과 국정 안정을 위해 여당에 힘을 실어달라고 유권자에 호소해왔다.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공동상임선대위원장은 지난 14일 민주당·더불어시민당 합동선거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에 따른 경제적 피해가 갈수록 커지고 있다"며 "민주당이 안정적 의석을 확보해 국정 혼란이라는 크나큰 재앙을 막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 위원장은 선거기간동안 한결같이 '일하는 국회'를 강조했다. 그는 "안정적인 의석을 바탕으로 싸우는 국회를 일하는 국회로 바꾸겠다"며 "저급하고 소모적인 삼류 정치를 생산적이고 품격있는 일류 정치로 바꾸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해찬 대표 역시 이날 "문재인 정부가 코로나19를 잘 극복해내길 바란다면 국회가 안정돼 제대로 일해야 한다"며 "지역구는 1번, 비례투표는 세 번째 칸 기호 5번 시민당에 투표 바란다"고 당부했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0.04.14 oneway@newspim.com

◆ 국민에 호소한 통합당 "여당 폭주 더 심해질 것...견제해야"

통합당은 지난 14일 수도권에 화력을 집중하며 총력전을 펼쳤다. 여당이 절대 권력을 휘두르는 것을 막기 위해 힘을 보태달라는 주장이다.

황교안 통합당 당대표는 이날 출마지인 종로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국민께서 이번 총선에서 확실히 경고하지 않아 현 정권이 행정부, 사법부에 이어 입법부마저 장악하게 된다면 폭주는 더 심해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절대 권력의 폭주를 견제할 힘을 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전국에서 나라 살리겠다는 일념으로 죽을 각오로 뛰는 저희 후보들을 도와주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김종인 총괄 선대위원장은 유세 지원을 나서며 민주당을 강도높게 비판했다.

그는 "저 사람들(여당)은 연극하고 조작하는 데는 능한데 국민 실생활을 해결하는 데는 무능하고 염치도 없다"면서 "소득주도성장의 결과가 어떤지 세상이 아는데 그게 마치 코로나 때문인 것처럼 시치미를 떼고 있다"고 말했다.

또 "코로나 바이러스가 사라지면 본격적인 경제코로나가 큰 파도처럼 밀려올 텐데 이 정부 사람들은 아무리 이야기해도 응급처방도 못하고 있다"며 "통합당을 다수당으로 만들어 주셔야 국회의 견제력으로 위기를 헤쳐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이한결 기자 = 제21대 국회의원선거(4.15 총선) 동작을에 출마하는 나경원 미래통합당 후보가 12일 오전 서울 종로구 청계광장에서 열린 '4·15 총선 대국민 호소 유세'에서 유승민 의원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20.04.12 alwaysame@newspim.com

◆ 흐름은 민주당 우세..."아직 속단은 일러"

투표 일주일 전까지의 여론조사 결과를 살펴보면 민주당이 우세한 흐름을 이어가고 있다. 하지만 역대 총선이 대부분 그러했듯이 결과는 예측불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전날 판세에 대해 "여전히 승패를 가늠하기 어렵다"고 설명했다. 그는 "수도권과 충청, 강원에서는 지역구 절반 이상이 경합 중이고 영남은 10곳 이상에서 힘겹게 승부를 걸고 있다"며 "호남 역시 얼핏 유리한 듯 하나 곳곳에서 거센 추격을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상대적으로 불리한 처치에 놓인 통합당은 마지막까지 무당층의 지지를 호소하며 반전의 실마리를 만들기 위해 분주했다.

김종인 위원장은 전날 서울 지원 유세에서 무당층을 겨냥해 "지금 우리가 향유하는 민주주의는 침묵하는 다수가 선거를 통해 이뤄낸 것"이라며 "이번 선거야말로 국민이 죽느냐 사느냐를 결정하는 날"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4·15 총선에 출마하는 서울 광진구을 고민정 후보와 임종석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2일 오전 서울 광진구 자양사거리에서 주먹인사를 하고 있다. 2020.04.02 leehs@newspim.com

oneway@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