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국회·정당

강경화 "지금 와서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실효성 없다"

"2주간 입국제한 '한중 절충안'도 합의 어려울 듯"

  • 기사입력 : 2020년03월02일 17:02
  • 최종수정 : 2020년03월02일 17:02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노민호 하수영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2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방안으로 언급되는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와 관련해 "지금 와서는 실효성이 없다"고 밝혔다.

강 장관은 이날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김부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중국인 전면 입국금지 조치에 대한 입장을 묻자 "(후베이성 외 중국 지역 입국자에 대한) 특별입국절차가 상당히 효율적으로 운영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본회의에서 정치·외교·통일·안보에 관한 질문에 답하고 있다. 2020.03.02 leehs@newspim.com

정부는 현재 중국에서 들어오는 사람들에 대한 입국금지 조치를 '최근 2주 내에 후베이성에 머물렀던 중국인과 외국인'으로 한정하고 있다.

나머지 중국 지역에서 들어오는 인원은 전용 창구에서 별도의 검역과 국내 실거주지와 연락처 등을 확인한 후 입국을 허가해 주는 일명 특별입국절차를 하고 있다.

강 장관은 "현재 중국으로부터 (한국에 입국하는) 인원은 매일 1000명 미만으로 줄어들었다"며 "(반면) 중국으로 가는 우리 국민 수는 조금 많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는 이어 "(중국인 입국 전면금지는 여파를 감안할 때) 중국을 꼭 방문해야 하는 우리 국민들 입장에서도 부정적일 것"이라며 "코로나19 대응에 있어 여러 의약품, 소재 물자 등 중국으로부터 들어오는 게 많이 있다"고 말했다.

강 장관은 김 의원이 한중 양국 모두 2주간 이동을 제한하는 일종의 '절충안' 구상을 제의하자 "유학생은 학생 신분으로 오기 때문에 활동수요가 분명히 있는 상황인 반면 그밖에 기업인, 친지방문 등 여행객들은 수요와 필요성이 굉장히 다양하다"며 "일괄적으로 2주간 여행 자제를 합의하긴 어렵다"고 밝혔다.

no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