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정치 > 통일·외교

강경화, 美 비건과 통화 "한국에 대한 과도한 조치 자제해달라"

美 국무부 대구 지역 여행 금지 지역 지정 직후 통화
비건 "코로나19 대응 위한 한미 소통 지속할 것"

  • 기사입력 : 2020년03월01일 11:39
  • 최종수정 : 2020년03월01일 11:3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채송무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1일 스티브 비건 미국 국무부 부장관과의 통화에서 미 국무부의 대구에 대한 '여행 금지' 발령에 대해 "한국에 대한 과도한 조치를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외교부에 따르면 강 장관과 비건 부장관은 미국 국무부가 한국 대구 지역을 여행금지 지역으로 지정한 직후인 1일 오전(한국시간) 통화를 진행했다. 강 장관은 이날 통화에서 "양국 간 교류를 불필요하게 위축시킬 수 있는 과도한 조치는 자제해달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강경화 외교부 장관 pangbin@newspim.com

강 장관은 이날 "한국 내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으나 주로 일부 지역에 집중돼 있다"며 "우리 정부는 높은 검진 역량을 바탕으로 적극적 전수 조사를 실시하고 그 결과를 신속하고 투명하게 국민들에게 공유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비건 부장관은 강 장관의 이같은 상세한 설명에 사의를 표하면서 한국의 투명하고 개방적인 대응을 높이 평가했다. 이와 함께 비건 부장관은 "코로나19 관련 대응을 위해 한미의 긴밀한 소통과 공조를 지속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앞서 미 국무부는 지난달 29일 한국에 대한 여행 경보를 3단계 '여행 재고'를 유지하면서 한국 내에서 확진자 발생이 집중된 대구 지역에 한해 여행경보를 최고 단계인 '여행 금지'로 격상한 바 있다. 

dedanhi@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