닫기
> 경제 > 경제일반

작년 1인당 월평균 163시간 근로… 中企 줄고 대기업은 오히려 늘어

고용부, 2020년 1월 사업체노동력조사 발표
작년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 349만원…3.4% 증가
작년 10월 현재 1인 이상 사업체 강남·서초 1·2위

  • 기사입력 : 2020년02월27일 12:00
  • 최종수정 : 2020년02월27일 12: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작년 연간 월평균 근로시간이 소폭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업종 전반에서 근로시간이 줄어든 가운데 300인 미만 사업장 근로시간은 줄고, 300인 이상 사업장은 늘었다. 

고용노동부가 27일 발표한 '2020년 1월 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지난해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총근로시간(163.1시간)은 전년대비 0.8시간(-0.5%) 감소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1인당 총근로시간이 163.0시간으로 1.1시간(-0.7%) 감소한 반면, 300인 이상은 164.1시간으로 0.8시간(0.5%) 늘었다. 

[자료=고용노동부] 2020.02.27 jsh@newspim.com

근로자 1인당 월평균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하수·폐기물처리·원료 재생 및 환경복원업(178.6시간)이며, 근로시간이 짧은 산업은 건설업(136.3시간)이다. 

작년 12월 한달간만 보면, 상용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164.7시간으로 전년동월대비 3.7시간(2.3%) 증가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근로시간 증가는 근로일수(20.2일)가 전년동월대비 0.6일(3.1%) 증가한데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종사상지위별로 보면, 상용근로자 1인당 근로시간은 172.1시간으로 3.6시간(2.1%)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96.4시간으로 0.7시간(0.7%) 증가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가 164.8시간으로 3.5시간(2.2%) 증가했고, 상용 300인 이상은 164.5시간으로 5.3시간(3.3%) 증가했다. 

근로시간이 긴 산업은 하수·폐기물처리·원료 재생 및 환경복원업(181.3시간), 광업(180.1시간) 순이고, 짧은 산업은 건설업(137.5시간), 교육서비스업(140.9시간) 순이다. 

작년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근로자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349만원)은 전년대비 3.4%(11.4만원) 증가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자료=고용노동부] 2020.02.27 jsh@newspim.com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 1인당 월평균 임금총액은 313만9000원으로 4.0%(12만원)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535만6000원으로 1.0%(5만1000원) 증가했다. 

임금총액이 많은 산업은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650만2000원)이며,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87만5000원)이다. 

작년 12월 한달로 보면, 상용근로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전체근로자 1인당 임금총액은 388만6000원으로 전년동월대비 2.0%(7만8000원) 증가했다. 

종사상지위별로 보면, 상용근로자 임금총액은 413만4000원으로 1.5%(6만원) 증가했고, 임시일용근로자는 157만6000원으로 6.3%(9만3000원) 증가했다. 다만, 상용근로자 임금 중 특별급여가 전년동월대비 7.6% 감소했다. 고용부 관계자는 "지나 2018년 12월 지급된 반도체 관련 산업의 비정기 성과급 및 자동차 관련 산업의 비정기 성과급 및 자동차 관련 산업의 연말 성과급 등이 기저효과로 작용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규모별로는 상용 300인 미만 사업체가 346만7000원으로 3.7%(12만2000원) 증가했고, 300인 이상은 609만5000원으로 3.0%(-18만9000원) 감소했다. 

임금총액이 많은 산업은 전기·가스·증기 및 수도사업(924만3000원), 금융 및 보험업(728만3000원) 순이고, 적은 산업은 숙박 및 음식점업(184만8000원), 사업시설관리 및 사업지원서비스업(247만7000원) 순이다. 

1월 마지막 영업일 현재,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종사자는 1834만명으로 전년동월(1799만4000명)대비 34만5000명(1.9%) 늘었다. 

상용근로자가 전년동월대비 28만9000명(1.9%), 임시일용근로자는 7만7000명(4.5%) 늘었으나, 기타종사자는 2만1000명(-1.8%) 감소했다. 기타종사자의 경우 방문판매, 보험설계사 등이 포함된 도매 및 소매업, 금융 및 보험업 등에서 주로 감소했다. 

증가한 산업은 보건업 및 사회복지서비스업(12만4000명, 7.3%), 교육서비스업(3만8000명, 2.5%), 공공행정·국방 및 사회보장행정(3만5000명, 4.8%) 순이다. 반면 감소한 산업은 금융 및 보험업(-3000명, -0.4%), 광업(-1000명, -4.2%) 등이다. 전 산업 중 종사자 수 비중이 가장 큰 제조업(약 20%)은 3000명 늘었다. 

1월 중 입직자는 93만2000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9000명(-3.0%) 감소했고, 이직도 95만5000명으로 2만6000명(-2.6%) 감소했다. 

[세종=뉴스핌] 정성훈 기자 = [자료=고용노동부] 2020.02.27 jsh@newspim.com

한편 이날 함께 발표한 2019년 10월 지역별사업체노동력조사에 따르면, 10월 마지막영업일 현재 종사자 1인 이상 사업체의 종사자는 서울 강남구(67만1000명), 서초구(42만명) 순으로 많고, 경북 울릉군(3000명), 영양군(4000명) 순으로 적게 나타났다. 

전년동월대비 종사자수가 크게 증가한 지역은 서울 강남구(1만4000명), 경기 성남시(1만2000명) 순이고, 감소한 지역은 경북 구미시(-4000명), 경주시(-2000명) 순이다. 

10월 중 입·이직률은 충남 공주시(입직률 9.3%, 이직률 9.8%), 광주 서구(입직률 9.5%, 이직률 8.6%) 순으로 높고, 경북 영양군(입직률 1.4%, 이직률 0.3%), 청송군(입직률 1.5%, 이직률 0.8%) 순으로 낮게 나타났다.  

jsh@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