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뉴스핌

[정가 인사이드] 황교안 '한강', 홍준표 '낙동강', 김병준 '세종' 벨트 완성되나

기사입력 : 2020년02월13일 06:21

최종수정 : 2020년02월13일 06:21

황교안 종로·나경원 동작을·오세훈 광진을 잇는 수도권
홍준표 "양산을서 김두관과 붙겠다"...PK 수비대장 자처
김병준, 세종으로 급선회 기류..."세종시 설계자" 내세울듯

[서울=뉴스핌] 김승현 이지현 기자 = 자유한국당이 4·15 총선 전략으로 한강 벨트, 낙동강 벨트를 형성해 바람을 일으키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종로 출마를 결심한 황교안 대표를 중심으로 서부권에는 나경원 전 원내대표, 동부권에서는 오세훈 전 서울시장으로 이어지는 '한강 벨트'를 만들겠다는 복안이다.

또 수도권 험지 출마를 거부하고 있는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경남지사를 PK(부산·울산·경남) 험지에 차출해 '낙동강 벨트'를 만드는 것도 검토 중이다.

출마지역을 백지 위임한 김병준 전 비대위원장을 세종에 전략 배치, 중원을 수복하겠다는 복안도 막판 조율 중이다.

[서울=뉴스핌] 정일구 기자 = 4·15 총선에서 종로 출마를 선언한 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지난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젊음의 거리를 찾아 공실 상가를 둘러보던 중 지지자들이 꽃다발을 전달하려 하자 "꽃다발은 정중히 사양하겠습니다"라고 말하고 있다. 2020.02.09 mironj19@newspim.com

한국당 "4연패는 안돼...서울 수도권, PK서 뺏긴 곳은 찾아올 것"

김형오 한국당 공천관리위원장은 지난 11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부산·경남, 여기도 굉장히 중시하는 지역이다. PK 지역 뺏긴 곳은 탈환해야 된다"며 "제일 중요한 지역은 말할 나위도 없이 서울 수도권"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이어 "여기의 탈환작전, 전국적인 선거에서 우리가 승리할 수 있는 최선의 노력, 최대의 노력을 다 기울이겠다"고 힘줘 말했다.

한국당은 총선 승리를 위한 핵심지역으로 수도권과 PK를 찍은 상태다. 이 지역을 탈환하지 못하면 지난 2016년 20대 총선, 2017년 19대 대통령선거, 2018년 지방선거 등 3연패(敗)에 이어 4연패를 할 수도 있다.

'한강 벨트'는 황 대표가 이끈다. 서울 종로에서 민주당 공동선대본부장을 맡은 이낙연 전 총리와의 '단두대 매치'를 자처한 황 대표가 중심에 선다.

서부 쪽은 동작을에 출마할 대국민 인지도가 높은 나경원 전 원내대표가, 동부 쪽은 광진을에 출마할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포진한다. 경기권에는 안양 동안을의 심재철 원내대표가 있다.

또한 험지인 서울 양천갑에서 내리 3선을 한 김용태 의원도 본인 지역구를 포기하고 수도권 험지를 위임한 상태다. 김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최측근 복심'인 윤건영 전 청와대 국정기획상황실장을 상대할 구로을 자객 공천 가능성이 열려있다.

[서울=뉴스핌] 이형석 최상수 기자 =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왼쪽)와 김태호 전 경남도지사. 2020.01.10 leehs@newspim.com, kilroy023@newspim.com

'낙동강 벨트' 홍준표·김태호 쌍두마차 이끄나..."문재인의 성지, 양산을서 반드시 이길 것" 

PK 지역 '낙동강 벨트'는 홍준표 전 대표와 김태호 전 지사가 이끌 가능성이 커졌다. 홍 전 대표는 수차례 PK 지역 대장을 맡아 40석 이상을 만들어내겠다고 공언한 상태다.

김형오 위원장은 "거목이 될 나무는 엉뚱한 곳에 뿌리박으면 거목으로 자랄 수가 없다"면서 "햇빛이 잘 들고 물도 있는 양지 바른 곳에 있어야 거목으로 자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 "(홍 전 대표가) 잘못된 장소를 벗어나겠다는 의사를 피력함으로써 절반의 수확은 거뒀다"며 "본인이 머무르고자 했던 곳은 깨끗하게 정리하고 새 출발을 해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홍 전 대표로부터 직접 연락도 받았다"며 "어느 지역에 배치할지에 대해서는 공관위에서 밀도있게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김 위원장의 수도권 제안을 거절하며 대안으로 양산을 출마를 역제안했다. 양산을은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의 적자로 불리는 김두관 의원이 출마하는 지역이다.

김 의원은 지난 2010년 경남도지사를 지낸 바 있다. 21대 총선에서는 부산, 경남 지역을 지키라는 민주당의 요구에 지역구인 김포를 떠나 양산을 출마를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최근 기자와의 통화에서 "험지는 수도권에만 있는 것이 아니라 경남에도 있다. "이번에는 경남 험지에 나가겠다"며 "'문재인의 성지 양산을, 노무현의 성지 김해을, 근로자의 성지 창원성산이 대표적인 경남 험지 세 곳"이라고 말했다.

김태호 전 지사는 여전히 고향인 경남 산청·함양·거창·합천 지역구 출마를 고수하고 있는 상태다. 일각에서는 김 전 지사가 경남 창원성산 지역 출마 의사를 밝혔다는 이야기가 나왔지만 김 전 지사의 입장에는 변화가 없다.

김 전 지사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거창 출마) 뜻에 변화는 없다"며 "창원성산 지역 출마 의사를 밝힌 바 없다"고 말했다.

[서울=뉴스핌] 김학선 기자 = 김병준 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 2019.02.25 yooksa@newspim.com

세종 출마자 고심하는 한국당...1순위 김병준 "세종시 만든 설계자 내세울 것"

출마지역을 백지 위임한 김병준 위원장은 세종이 1순위로 떠오르고 있다. 당초 종로 출마를 염두에 뒀으나 황 대표의 종로 출마로 세종으로 방향이 바뀌었다.

김 위원장 측 관계자는 기자와의 통화에서 "세종은 사지에 가까운 험지다. 지난 대선 때 홍준표 후보가 15% 밖에 못 얻은 반면 문 대통령은 51%를 얻었다. 이해찬 대표가 자리잡고 있기도 하다"며 "젊은 층도 많고 한국당으로서는 매우 어려운 지역"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장점은 김병준 위원장이 세종시를 만든 설계자라는 점이다. 비전을 가지고 있다는 의미"라며 "세종 당선으로 비전을 구현할 힘을 받는다면 세종 공무원에게 매우 이득이 된다"고 강조했다.

kimsh@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골든부츠 손흥민, 월드컵까지 쭉"…시청률 폭발·접속마비까지 [서울=뉴스핌] 양진영 기자 = 손흥민이 아시아 선수 최초로 축구 프리미어리그(EPL)의 득점왕에 오르며 우리 축구사를 새로 썼다. 국내외에서 쏟아진 찬사와 환호에 선수도, 소속팀도, 조국도 기뻐했다. ◆ '단짝' 해리케인도, 소속팀도 함께 달렸다…"전혀 다른 클래스, 자격 충분" 손흥민은 23일 오전(한국시간) 영국 노리치의 캐로 로드에서 열린 EPL 원정경기에서 2득점을 올렸다. 올 시즌 EPL 22, 23호 골을 터뜨리며 모하메드 살라(리버풀)와 함께 공동 득점왕에 올랐다. 토트넘은 노리치시티에 5대0으로 크게 이겼다. 2022-05-23 10:55
사진
"1주택자 대출·DSR 완화는 언제?"…갈아타기 실수요자들 '부글부글' [서울=뉴스핌] 김성수 기자 = 윤석열 정부의 대출규제 완화가 기대에 못 미쳐 주택 수요자들 '불만'이 높아지고 있다.  앞서 윤석열 대통령은 대출 관련 공약으로 '유주택자 주택담보대출비율(LTV) 상한 70% 단일화' 등을 내세웠지만, 실제 추진 시점은 올해가 아니라 내년 이후가 될 것으로 보여서다. 또한 정부가 생애최초 주택구매자의 LTV 규제를 완화하면서도 DSR 규제는 유지하는 것도 아쉬운 대목으로 꼽힌다. 종잣돈이 부족한 무주택 실수요자들은 DSR 때문에 은행대출을 많이 받기 어려워 내집마련을 못하는 경우가 많아서다. ◆ "LTV 규제 합리화, 시행시기 탄력적"…유주택자들 '실망'  22일 뉴스핌이 입수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 이행계획 2022-05-22 07:01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