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통신

[5G 시대]② 초고속‧초저지연‧초연결 가능케하는 넌 누구니

엣지 컴퓨팅과 다중 이용자·다중 입출력기술 등 핵심

  • 기사입력 : 2019년03월21일 16:15
  • 최종수정 : 2019년08월22일 08:0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편집자] 3G, LTE에 이어 5세대(5G) 통신 시대가 시작됩니다. 사물과 인간이 촘촘히 이어지는 명실상부한 '초연결시대'가 구현되는 것입니다. LTE 보다 20배 빠른 네트워크 속도는 일상의 변화는 물론 인공지능·가상현실·자율주행·스마트홈 등 4차산업혁명을 완성하는 기반입니다. 뉴스핌은 '세계 최초 5G 상용화'와 맞물려 5G란 무엇이며, 기업과 정부의 역할, 바뀌는 세상은 어떤 모습일지 등 총 50회에 걸친 '5G 빅 시리즈'를 준비했습니다.

[서울=뉴스핌] 김지나 기자 = 5세대 이동통신(5G)이 추구하는 것은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이다. 단순히 빠른 속도만 추구하는 것이 아니라 다양한 기기간 연결을 가능하게 하며 연결 과정에서 통신 지연도 발생하지 않는다는 뜻이다. 

이를 구현시켜주는 핵심 기술이 있다. 엣지 컴퓨팅과 다중 이용자·다중 입출력 기술이다. 

[바르셀로나 로이터=뉴스핌] 황숙혜 기자 =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린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에서 삼성전자가 S10 5G 스마트폰을 선보였다. 2019. 02. 25.

우선 5G의 첫번째 특징 초고속이다. 4세대(4G)인 롱텀에볼루션(LTE)에 비해 20배 빠르다. 즉, 2GB짜리 고화질 영화 한 편을 다운로드하는데 LTE에서 16초 걸린다면 5G에선 0.8초 만에 가능하다.

다음 특징은 '초저지연'. 스마트 기기로 스포츠 중계방송이나 영화를 볼 때 데이터 전송 지연이 나타나면 얼마나 당혹스러운가. 5G 환경에선 LTE에 비해 전송 지연이 10분의 1 수준으로 줄어든다. 사실상 사람의 신경반응 속도와 유사한 정도다. 

5G 환경에서 초고속과 초저지연을 가능케 하는 기술 중 하나는 엣지 컴퓨팅이다. 엣지 컴퓨팅은 중앙 집중 서버가 모든 데이터를 처리하는 클라우드 컴퓨팅과 다르게 분산된 소형 서버를 통해 실시간으로 데이터를 처리하는 걸 말한다.

이 기술은 사물인터넷 기기의 확산으로 데이터 양이 폭증하는 것을 처리하기 위해 개발됐다. 클라우드 컴퓨팅이 사람의 뇌가 모든 정보를 모아 분석하고 행동하게 하는 것이라면, 엣지 컴퓨팅은 신경계가 자극을 받으면 즉각 반응하는 것이라 할 수 있다.  

이 같은 기술을 기반으로 5G 환경에서는 동영상 뿐 아니라 가상현실(VR), 증강현실(AR) 콘텐츠를 다양하게 이용할 수 있다. 또, 본격적으로 기기 간 연결이 자유자재로 이뤄지는 세상이 열리게 된다.

VR 기기를 사용할 때 VR 콘텐츠가 현실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고 지연이 발생하면 사용자의 몰입도는 떨어질 수밖에 없다. 하지만 초저지연이 가능한 5G 환경에선 이런 염려가 없다. 사용자의 몰입도를 높이는 최적의 환경을 제공할 수 있다.

엣지 컴퓨팅 기술만큼 중요한 또 하나의 기술이 다중 이용자·다중 입출력 기술이다. 이는 사물간 연결을 보다 확장시켜 '초연결'을 가능하게 한다.

다중 이용자·다중 입출력 기술은 통신 이용자가 증가하면 속도가 저하되는 LTE의 단점을 보완한다. 기존 2~4개 안테나만 사용하는 LTE와 달리 수십 개 이상의 안테나를 가지고 있어 수십개의 데이터 채널을 동시에 전송하며 기지국 용량을 획기적으로 향상시킬 수 있는 구조다.

업계에선 5G 시대엔 430억 개의 디바이스가 연결되는 세상이 올 것으로 보고 있다. 기기 간 연결성이 안정화 되고, 원격조작과 같이 기기가 멀리 떨어져 있어도 움직일 수 있는 '융합산업'이 성공적으로 구현되기 위해선 초고속, 초저지연, 초연결을 아우르는 지능형 네트워크 5G가 필수적인 것이다.

 

abc123@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