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산업 > 식음료

오리온, 꼬북칩 韓-中 누적 판매량 1억봉 넘었다

"초코파이 버금가는 글로벌 브랜드로"

  • 기사입력 : 2018년12월04일 10:48
  • 최종수정 : 2018년12월04일 10:48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장봄이 기자 = 오리온 '꼬북칩'이 한국과 중국에서 합산 누적판매량 1억봉을 넘어섰다.

오리온은 꼬북칩이 한·중 합산 누적판매량 1억봉을 돌파했다고 4일 밝혔다. 국내에서 처음 선보인 4겹 스낵으로, 제과업계의 식감 기준을 한 단계 높이며 한국뿐 아니라 중국에서도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것.

지난해 3월 국내에서 먼저 선보인 꼬북칩은 누적판매량 6500만봉을 기록하며 2년 연속 히트상품으로 자리매김했다. 올해에만 4200만봉이 팔렸다. 신제품 출시 2년 차에 부진을 겪는다는 식품업계의 소포모어 징크스(sophomore jinx)를 이겨냈다고 회사측은 전했다.

중국에서는 지난5월 현지명 '랑리거랑(浪里个浪)'으로 출시돼 7개월 만에 누적판매량 3800만봉을 돌파하며 현지화 기준 매출액 1억 3000만 위안을 넘어섰다.

기존에 경험해보지 못한 4겹의 바삭한 식감과 현지 입맛을 고려해 콘스프맛과 멕시칸 BBQ맛을 출시한 것이 주효했다고 설명했다. 또 중국 90·00허우(1990~2000년대생) 소비자를 대상으로 한 참여형 마케팅 활동으로 SNS에서 높은 관심을 이끌어내기도 했다.

꼬북칩 8년 간의 개발 과정 노하우가 담긴 생산설비에 대해서는 특허 출원도 진행 중이다. 지난 6월부터는 미국 한인마트와 대만의 슈퍼마켓 체인, 편의점 등을 중심으로 해외 수출을 시작해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오리온 관계자는 “지난해 출시하자마자 시작된 꼬북칩의 열풍이 국내와 중국을 넘어 여러 국가로 이어지고 있다”며 “초코파이에 버금가는 글로벌 브랜드로 육성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미지=오리온]

bom224@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