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경제일반

바이두 창사(長沙)시와 협력해 차량호출 분야 진출

무인택시 통해 미래 대중교통 서비스 선보일 계획

  • 기사입력 : 2018년10월30일 17:10
  • 최종수정 : 2018년10월30일 17:2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 중국의 자율주행 분야 대표주자 바이두(百度)가 후난(湖南)성 창사(長沙)시와 손을 잡고 차량호출 분야 진출을 선언했다.

바이두 자율주행 차량[사진=바이두]

중국 매체 소후(搜狐)에 따르면, 29일 바이두와 창사시는 바이두의 자율주행 플랫폼인 아폴로(Apollo)와 자율주행 기술을 활용해 창사시의 자율주행 시범사업을 공동 추진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바이두는 중국 최초로 창시시가 지정한 구역 및 도로에서 자율주행기술을 활용한 차량 호출 서비스(무인 택시)를 개시하는 한편, 지능형 교통 시스템 기술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바이두는 오는 2019년까지 총 100여대의 차량을 차량호출 서비스에 투입할 계획으로, 무인 미니버스도 관광지에 배치해 셔틀버스로 활용한다는 방침이다. 바이두는 이번 협력을 통해 무인택시, 무인버스 등 다양한 자율주행 기반의 대중 교통수단을 선보일 전망이다. 

창사시는 바이두의 경쟁력 있는 자율주행 및 AI 기술을 통해 선제적으로 자율주행분야 중심지로 부상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바이두의 아폴로(Apollo)는 130여개 협력사를 거느린 글로벌 굴지의 자율주행 플랫폼으로, 베이징,창사,실리콘 밸리 등 지역에서 무인주행 테스트 작업을 전개하고 있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