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중국 > 나우앤퓨처

[포커스] 중국, 북한에 6자회담 복귀 권유 가능성도, 세번째 북중 정상회담 촉각 <글로벌 타임스>

  • 기사입력 : 2018년06월20일 10:47
  • 최종수정 : 2018년06월20일 10:49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서울=뉴스핌] 이동현기자=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이례적으로 석달사이에 3번째 중국을 방문한 가운데, 김정은 위원장의 이번 방중으로 한반도 문제에 관한 중재자로서 중국의 역할이 더욱 공고화될 것이라고 중국의 관영매체 글로벌타임스가 보도했다.

[베이징 신화사=뉴스핌] 이동현 기자=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19일 오후 베이징 인민대회당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악수하고 있다. 

중국 관영매체 글로벌 타임스에 따르면, 북중(北中) 양국 정상은 양국관계 강화와 한반도 정세에 관해 허심탄회하고 심도 깊은 논의를 진행했다. 양국 정상은 또 북중 관계를 공고히 하는 한편 한반도 평화와 안정을 위해 양국이 공동의 노력을 경주하자는데 동의했다.

관영매체 글로벌 타임스는 중국의 한반도 전문가 및 학자들의 의견을 인용, 북한의 비핵화 프로세스에서 중국의 중요성을 역설했다.

장후이즈(張慧智) 지린대 동북아연구원 교수는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과 관련, “싱가포르 북미회담 이후 북한은 체제 보장 및 비핵화와 관련해 정전협정의 당사자인 중국의 도움이 필요했을 것이다”라고 진단했다.

장후이즈 교수는 또 “중국은 그동안 한반도 평화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왔다”며 “ 중국은 북한과 미국이 첨예한 이견을 보이는 핵폐기 방식인 ‘CVID’(완전하고 검증 가능하며 되돌릴 수 없는 비핵화)와 관련해 북미 양국간 이견을 조율하는 중재자 역할을 할 것이다”라고 내다봤다

랴오닝사회과학원(遼寧社會科學院)의 한반도 전문가인 뤼차오(吕超)는 “북한은 중국이 북한의 체제 보장을 위한 중재자 역할을 해 주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 미국도 북한의 비핵화 추진과 관련해 중국의 도움이 필요하다. 북미 정상회담 후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방중한 목적도 여기에 있다”고 설명했다.

한편 스위안화(石源華) 푸단대 교수는 19일 중국 매체 펑파이(澎湃)와 인터뷰에서 “김정은 위원장의 세 번째 방중은 북미정상회담과 관련이 깊다"며 "이번 방중의 목적은 북미정상회담의 결과를 통보하는 한편 비핵화와 관련된 구체적 방식을 중국과 논의하기 위한 것"으로 분석했다.

스 교수는 북미회담과 관련, “싱가포르 북미회담의 성과는 지난 2005년 6자 회담 때 체결된 9.19 공동 성명 내용에도 미치지 못했다"며 “중국은 북한에 6자 회담 복귀를 촉구할 가능성도 있다”라고 내다봤다.  

 

dongxuan@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