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KYD 디데이
문화·연예 미술전시

속보

더보기

제주의 자연을 추상화한 강요배 작가 "그림다운 그림은 무엇인가"

기사입력 : 2018년05월25일 19:25

최종수정 : 2018년05월25일 19:25

개인전 1부 '象을 찾아서 5월25일 개막
개인전 2부 '동백꽃 지다' 그의 역사화가 한자리에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작가 강요배(65)는 ‘그림은 무엇인가’라는 가장 기본적인 질문을 던진다. 그리고 다음으로 ‘어떠한 그림이 그림다운 그림이냐’를 생각한다. 스스로 내린 '그림다운 그림'에 대한 답은 '상(像)'이다.

'수직·수평면 풍경' 작품 앞에서 강요배 작가. 이 그림은 작가의 작업실 앞 풍경이다. 수직은 검게, 수평은 하얗게 그렸다. 공기와 빛을 명암으로 식별하는게 아니라 '설경'은 수직과 수평만으로 끝날 수 있는 작가의 생각을 보여주는 작품. [사진=학고재]

강요배의 개인전 1부 ‘상(象)을 찾아서’가 개막한 25일, 전시가 열리는 학고재에서 강 작가를 만났다. 그는 사진이 일상화된 현 사회에서 ‘그림다운 그림’에 대한 고찰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 작가에 따르면 그림과 사진의 분명한 ‘차이’는 강렬함을, 현상을 사실적으로 담느냐, 인상적인 순간을 떠올려 회화적으로로 표현하느냐다. 강 작가는 “그림이 사진과 똑같으면 무슨 의미가 있는가. 나는 보지 않고도 마음속에 떠오르는 장면을 마음껏 그리고 싶다”고 말했다.

이번 전시에서는 제주도를 한 눈에 볼 수 있다. 자연과 동물, 그리고 제주도에서 생활하는 강 작가 일상에 비친 풍경이다. 구름 사이에 햇빛이 쏟아지는 순간, 눈이 그치고 햇빛이 쏟아지는 한라산 정상의 설경, 거침없는 파도가 바위를 치고 올라가는 모습, 높이를 가늠할 수 없는 청량한 가을 하늘, 작가의 작업실 앞 눈이 내린 풍경 등 그의 뇌리를 스친 절묘한 순간들이다. 일상에서 포착한 강렬한 요체, 그가 기억하는 찰나가 캔버스에 물들었다.

1월 한라산, 2007, 캔버스에 아크릴릭, 65.2x100cm [사진=학고재]

언뜻 보면 사생화로 착각하기도 쉽다. 제주에서 본 풍경을 사진을 찍어와 그대로 표현하는 것이 아니다. ‘강요배 표’ 추상화다. 그가 마음에 품은 순간을 떠올려 작업한다. 강 작가는 “그림은 밖을 지칭하는 게 아니다. 중요한 느낌과 흐름을 마음에 간직했다가 끌어당겨 꺼내야 한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추상은 기하학적으로 표현하거나 애매한 그림이 아니다. 상을 끌어내는 것이 추상이다. 그런 의미에서 제 그림은 ‘추상화’다”라고 설명했다.

전시 주제가 ‘상(像)을 찾아서’인데, 이 ‘상’은 ‘코끼리 상’이다. ‘코끼리 상’은 형상, 인상, 추상, 표상 등 미술 용어에서 ‘이미지’를 뜻하는 글자다. 옛날 보기 드문 동물이었던 코끼리를 묘사하기 위해 말 대신 그림을 그려 설명했던 것에서 유래했다. 물건의 모양을 본떠 그린 형태나 마음속에 떠오르는 추상적 이미지 자체도 포함한다. 강 작가는 “표피적인 이미지가 아닌 좀 더 압축된 것, 마음에 찍히는 게 상이다. 이를 잡는 건 본연의 몫”이라면서 “기억의 요체, 우리가 경험하는 많은 것 중 마음에서 꺼낼 줄 알아야 한다”라고 소신을 밝혔다.

'치솟음' 작품 앞에서 강요배 작가. '치솟음'은 파도가 바위를 치고 올리가는 장면을 그린 그림. 작가는 가슴 속이 갑갑할 때 깊이 뇌리에 박힌다고 고백했다. [사진=학고재]

이 전시를 마치고 이어서 열리는 2부 전 ‘메멘토, 동백’은 6월22일부터 7월15일까지 학고재 갤러리에서 열린다. ‘동백꽃 지다’로 널리 알려진 강요배의 역사화를 한자리에 모으는 전시다. 1989년부터 2017년까지 작업을 ‘동백꽃 지다’와 ‘동백 이후라는 두 개의 카테고리 아래 선보인다. 1부 전시는 5월25일부터 6월17일까지 관람 가능하다.

제주 출신인 강요배 작가는 아버지가 4·3항쟁을 겪었다. 그가 4·3항쟁에 본격적으로 관심을 가지게 된 것은 한 신문사에 소설가 현기영의 ‘바람 타는 섬’ 삽화를 그리면서다. ‘바람 타는 섬’은 일제 강점기에 제주 해녀들의 생존권 투쟁이 항일운동으로 발전한 과정을 담은 소설이다. 삽화를 그리는 1년 간 그는 제주 역사를 공부하게 됐고, 그 문제를 직면하게 됐다. 1989년 삽화를 마치고 본격적으로 제주 4·3 항쟁 공부에 매진했다. 이를 바탕으로 4·3항쟁을 담은 작품 50여 점을 완성해 ‘강요배 역사그림-제주민중항쟁사’를 학고재에서 선보였다. 이 전시로 4·3의 현실을 세상에 알리는 역할을 했다.

4·3의 역사화를 그리고 전시회를 마친 후 심신이 지쳤던 강요배 작가는 고향 제주로 돌아갔다. 제주의 역사를 알고 난 후 그가 본 제주의 자연은 감정의 대상으로 다가왔다. 이후 강요배는 제주의 자연과 역사를 담은 ‘4·3 50주년 기념-동백꽃 지다’(1998) 순회전, ‘땅에 스민 시간’(2003), ‘풍화’(2011) 등 전시를 선보였다. 

 

89hklee@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 지지율 1%p↑ 43.4%···의료 대응·쿠바 수교 긍정영향 [서울=뉴스핌] 박성준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해 40% 초중반을 기록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발표됐다. 의대정원 증원에 대한 윤 대통령의 강경한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업체 미디어리서치가 지난 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2명에게 물은 결과 윤 대통령의 국정운영에 대한 긍정평가는 43.4%로 집계됐다. 부정평가는 54.3%로 나타났다. '잘 모름'에 답한 비율은 2.3%다. 긍정평가와 부정평가 간 격차는 10.9%포인트(p)다. 긍정평가는 지난 조사 대비 1.0%p 상승했고, 부정평가는 1.5%p 하락했다. 연령별로 보면 40대에서 긍·부정 평가 격차가 가장 극명하게 드러났다. 만 18세~29세에서 '잘함'은 39.1% '잘 못함' 60.2%였고, 30대에서는 '잘함' 38.3% '잘 못함' 61.3%였다. 40대는 '잘함' 26.7% '잘 못함' 71.1%, 50대는 '잘함' 39.1% '잘 못함' 59.0%로 집계됐다. 60대는 '잘함' 56.2% '잘 못함' 42.1%였고, 70대 이상은 '잘함' 64.6% '잘 못함' 28%로 긍정평가가 부정평가보다 높게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서울 '잘함' 45.5%, '잘 못함'은 51.3%로 집계됐다. 경기·인천 '잘함' 43.8% '잘 못함' 54.8%, 대전·충청·세종 '잘함' 38.1% '잘 못함' 59.8%, 부산·울산·경남 '잘함' 49.5% '잘 못함' 49.8%로 나타났다. 대구·경북은 '잘함' 57.8% '잘 못함' 37.6%, 전남·광주·전북 '잘함' 18.8% '잘 못함' 79.5%로 나타났다. 강원·제주는 '잘함' 44.9% '잘 못함' 48.3%로 집계됐다. 성별로도 남녀 모두 부정평가가 우세했다. 남성은 '잘함' 41.1% '잘 못함' 57.3%, 여성은 '잘함' 45.6% '잘 못함' 51.5%였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윤 대통령 지지율 상승 배경에 대해 "의과대학 입학정원 증원을 저지하기 위한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해 국민은 부정적으로 보고 있다"고 분석했다. 의료계에 대한 윤 대통령의 강경한 대응이 지지율 상승에 영향을 미쳤다는 것이다. 아울러 김 대표는 "한국과 쿠바가 수교관계를 맺는 등 외교성과에 대해 국민이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고 평가했다. 한편 총선을 48일 앞둔 상황에서 정당 지지율은 여전히 국민의힘이 우세한 것으로 나타났다. 조사결과, 국민의힘 지지율은 42.2%를 기록했다. 반면 민주당의 지지율은 34.9%로 집계됐다. 국민의힘은 지난 조사 대비 1.6%p 하락했고 민주당은 0.8%p 상승, 양당 간 지지율 격차는 7.3%p로 좁혀졌다. 이번 여론조사는 성·연령·지역별 인구비례 할당 추출 방식으로 추출된 표본을 구조화된 설문지를 이용한 무선(100%) ARS 전화조사 방식으로 실시했으며 응답률은 5.0%,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p다. 통계보정은 2023년 10월말 행정안전부 주민등록 인구통계를 기준으로 성별 연령별 지역별 가중 값을 부여(셀가중)했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parksj@newspim.com 2024-02-22 06:00
사진
총선 D-45, 국힘 42.2% vs 민주 34.9%…개혁신당은 6.2%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총선을 48일 앞둔 상황에서 여전히 국민의힘이 우세를 보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제3지대를 대표하는 개혁신당은 6.2%의 지지율을 기록, 판세를 뒤흔들만한 영향력을 만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이낙연-이준석 대표가 결별을 선택하면서 향후 정당 지지율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되고 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미디어리서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0일 전국 만 18세 이상 남녀 1012명에게 물은 결과 민주당의 지지율은 34.9%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0.8%p 상승한 수치다.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2024.02.21 oneway@newspim.com 국민의힘은 42.2%로 여전히 민주당에 앞섰으나 수치는 1.6%p 하락하며 지지율 격차는 7.3%p까지 좁혀졌다. 녹색정의당은 1.8%로 0.8%p 상승, '개혁신당' 6.2%, '기타다른정당'은 5.3%로 1.8%p 상승했다. '지지정당 없음'은(9.1%→8.5%)로 0.6%p하락 했다. 연령대별로 보면 국민의힘 지지층은 40대를 제외한 전 연령대에서 민주당에 앞섰다. 구체적으로 20대(민주당 34.5%, 국민의힘 34.6%), 30대(민주당 31.1%, 국민의힘 38.6%), 40대(민주당 51.6%, 국민의힘 27.9%), 50대(민주당 40.4%, 국민의힘 40.9%), 60대(민주당 29.1%, 국민의힘 53.6%), 70세 이상(민주당 18.2%, 국민의힘 60.4%)이다. 김대은 미디어리서치 대표는 "민주당이 공천 늪에 빠진 사이 국민의힘은 공천 잡음을 최소화하고 있다. 국민의힘은 역대 총선과 비교해 가장 잡음이 없다는 평가 속에 진행 중"이라고 분석했다. 김 대표는 다만 "이제 중반전을 갓 넘은 양당의 향후 공천 진행 과정이 잡음 없이 어떻게 잘 마무리 되느냐에 따라 표심은 얼마든 변할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 이번 조사는 무선 RDD 활용 ARS를 통해 진행됐다. 신뢰 수준은 95%, 표본 오차는 ±3.1%p. 응답률은 5.0%다. 자세한 조사 개요 및 내용은 미디어리서치 홈페이지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oneway@newspim.com 2024-02-22 06:00
안다쇼핑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