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라이프

근원을 바탕으로 한 삶의 샘 상징하는 마카오 예술 축제

  • 기사입력 : 2018년03월21일 17:24
  • 최종수정 : 2018년03월21일 17:25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김유정 여행전문기자] 근원을 바탕으로 삶의 샘을 상징하는 테마로 이뤄진 제 29회 마카오 예술 축제가 열린다.

오는 4월 27일부터 5월 31일까지 진행되는 마카오 예술 축제는 마카오 문화부에서 주관하는 이 연례 행사 중 하나다. 올해의 테마는 근원 (origin)을 바탕으로 한 삶의 샘 (the Spring of Life)을 상징한다. 삶의 다양한 주제를 탐구하고 관객의 삶에 대한 생각을 넓히는 것을 테마로 하고 있다.

▲테마 포커스 : 근원 (Thematic Highlights: Origin), ▲개척자들: 연결 (Groundbreakers: Connection),▲전 분야에 걸친 창조 : 극장 (Cross-disciplinary Creations: Theatre), ▲가족 오락 (Family Entertainmen) ▲전통의 정수 (Quintessence of Tradition) ▲아름다운 선율 (Melodious Music) ▲전시 (Exhibition)로 나누어지는 7 개 분야의 26 개 프로그램을 통해 100여개 이상의 공연을 선보인다.

트로이의 여인들

주목할 만한 공연으로는 ‘상하이 드라마틱 아트 센터(Sanghai Dramatic Arts Centre)’가 칼 마르크스 탄생 200주년을 기념하는 ‘자본론(Das Kapital)’을 다루는 개막작과 현대극의 거장 ‘타다시 스즈끼 (Tadashi Suzuki)’가 전후 시대의 불행과 황폐함을 보여주고자 새롭게 재해석한 에우리피데스의 히곡, ‘트로이의 여인들(THe Trojan Women)’이다.

한국의 유명 연극단 ‘사다리움직임연구소(Sadari Movement Laboratory)’가 미니멀한 무대 장치를 통해 부조리한 현대 사회의 모습을 극적으로 표현한 ‘카프카(kafka)’의 고전 ‘재판(The Trial)’등이 있다.

개척자들: 연결 (Groundbreakers: Connection)에은 유럽과 아시아의 다른 에술가들가의 유대관계를 보여주는데 중점을 두고 아일랜드, 인도네시아, 마카오 그리고 싱가포르의 예술가들이 함께 만들어 낸 작품들이 선보일 예정이다.

미술 애호가라면 마크 샤갈, 남프랑스의 빛과 색 (marc Chagall, Light and Colour in Southern France)의 전시회도 놓지지 말자. 예술 축제를 뒤 이어 6월 1일부터 8월 26일까지 마카오 예술 박물관에서 무료 전시가 진행된다.

이 외에도 실험적인 연극, 무용, 전시 등 다양한 형태의 예술 작품들이 마카오의 여름밤을 푸르게 밝힌다.

[뉴스핌 Newspim] 김유정 여행전문기자 (youz@newspim.com)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