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문 대통령, 충칭 마지막 임시정부 청사 방문…韓 대통령 최초

기사입력 : 2017년12월16일 12:41

최종수정 : 2017년12월16일 12:55

김구 선생 흉상에 묵념…이소심 여사 등 독립유공자 후손들 격려
"임정 청사 보존 노력 감사…중국 내 독립운동 사적지 보호 더욱 노력할 것"

[충칭=뉴스핌 정경환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 대통령으로선 처음으로 중국 충칭에 있는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를 찾았다.

청와대는 문 대통령이 16일 오전 중국 충칭시 연화지에 위치한 임정 청사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임정 청사에 들러 약 1시간 동안 건물을 둘러보고, 독립유공자 후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한국 대통령이 충칭 임정 청사를 찾은 것은 이날 문 대통령 방문이 최초다.

충칭 임정 청사는 광복을 맞아 환국할 때까지 마지막으로 사용(1945년 1~11월)한 청사다. 현재 남아 있는 임정 청사(상하이, 항저우, 창사, 충칭) 중 규모가 크다. 대지면적 1300㎡, 건축면적 약 1770㎡로, 상하이 청사의 12배 수준이다.

중국 충칭 소재 대한민국임시정부 청사 입구 <사진=청와대>

문 대통령은 청사를 돌아보기에 앞서 청사 내 김구 선생의 흉상 앞에서 묵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임정의 마지막 소재지인 충칭 방문의 의의를 되새기며, 조국의 독립을 위해 헌신한 애국선열들의 희생에 대해 정의로운 대한민국을 만들어 나가는 것으로 보답할 것을 다짐했다"고 전했다.

이어 문 대통령은 청사 회의실에서 독립유공자 후손들과의 다과회를 가졌다. 다과회에는 독립유공자 이달 선생의 장년인 이소심 여사 등 충칭 거주 독립유공자 후손 6명과 이종찬 대한민국임시정부기념관 건립추진위원장 등 서울 거주 4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이소심 여사 등 후손들이 충칭 임정 청사 보존을 위해 노력해 준 데 대한 감사와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소심 여사는 1990년대 초 연화지 임정 청사 철거 위기 소식을 듣고 한·중 양국 정부에 유적지 보호를 호소하는 등 청사 보존에 힘썼다. 1995년 이 청사가 복원되는 데 기여한 공로가 인정돼 2015년 3월 KBS 해외동포상 특별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정부도 충칭에 소재한 광복군 총사령부 복원 문제를 비롯해 중국 내 독립운동 사적지 보호를 위해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청와대에 따르면, 국가보훈처 등록 해외 독립사적지 1005개 중 464개가 중국에 소재(2017년 12월 기준)하고 있다.

 

[뉴스핌 Newspim] 정경환 기자 (hoan@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尹대통령 지지율 45.3% 취임 후 또 최저치...이유는 [서울=뉴스핌] 송기욱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이 45.3%로 2주 연속 하락하며 취임 후 최저치를 나타냈다.   여론조사 전문기관 알앤써치가 종합뉴스통신 뉴스핌 의뢰로 지난 25~28일 전국 만 18세 이상 성인 1037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윤 대통령의 지지율은 45.3%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 조사 대비 2.3%p 하락한 수치다. 2022-06-29 06:00
사진
조유나양 부모 실종전 '99% 폭락 루나코인' 검색했다 [완도=뉴스핌] 전경훈 기자 = '제주 한 달 살기 체험'을 신청한 뒤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조유나(10) 양의 부모가 실종전 1주일 만에 99% 폭락한 루나 코인을 검색한 사실이 경찰 수사에서 확인됐다. 29일 광주 남부경찰서 등에 따르면 압수영장을 집행해 지난달 조양 부모의 포털사이트 활동 이력을 분석한 결과 루나 코인과 수면제·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인터넷 검색을 한 내역도 파악됐다. 루나 코인 등을 검색한 시기는 조 양 일가족이 실종된 지난달 30일까지인 것으로 알려졌다. 2022-06-29 12:29
Top으로 이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