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문화 > 라이프

새롭게 각광받는 슈퍼푸드4…스피룰리나·브라질 너트·노니·케피어

  • 기사입력 : 2017년10월05일 20:30
  • 최종수정 : 2017년10월05일 20:30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뉴스핌=황수정 기자] 최근 세계적으로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슈퍼푸드도 주목받고 있는 현재,  지금까지 소개되었던 각종 슈퍼푸드 외에 새롭게 각광받고 있는 슈퍼푸드를 소개한다.

◆ 미래식량으로 지정된 '스피룰리나(Spirulina)'

'스피룰리나'는 지구에서 가장 오래된 녹색 해양 미세조류로, 단백질이 많기로 유명한 클로렐라보다 더 많은 단백질을 함유하고 있는 고단백 식품이다. 여기에 50가지 필수 영양소를 모두 갖추고 있다. 이에 UNFAO(유엔식량농업기구)가 '인류의 미래식량'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최근 할리우드 배우 스칼렛 요한슨, 톱모델 미란다 커 등이 즐겨먹는다고 알려져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스피룰리나'에는 아연, 비타민 B1, B2가 푸부하게 함유돼 있어 신진대사를 원할하게 하며 에너지 증진에도 도움이 된다. 항산화 작용을 하는 테트라피롤 화홥물의 좋은 공급원으로 암 예방에 효과적이며, 체내 독소 배출에도 좋다. 피코시아닌이 풍부해 피부 재생에도 효과적이며, 알러지성 비염 완화에도 도움이 된다.

◆ 아마존 열대우림의 선물 '브라질 너트(Brazil Nut)'

'브라질 너트'는 브라질, 페루 등 남아메리카 아마존 밀림에서 자라는 견과류로, 420일 동안 자란 열매에서 단 20여 개의 씨앗을 얻을 수 있다. 브라질 너트의 무게는 약 5g 내외지만 식이섬유, 칼륨, 마그네슘 등 필수 영양소가 풍부해 슈퍼푸드로 주목받고 있다. 최근 탤런트 양택조가 간 이식 수술 후 브라질너트를 먹는다고 밝히기도 했다.

특히 '브라질 너트'에는 대표적인 항산화 영양소인 셀레늄이 전세계 식품 중 가장 많이 들어있다. 미국 농무부(SUDA)에 등록된 6898개 식품 중 1위. 한두 알만 먹어도 하루 섭취량이 충족될 만큼 셀레늄이 풍부하다. 셀레늄은 활성산소를 제거하고 중금속을 억제한다. 다만 과다 섭취 시 두통, 호흡곤란, 탈모 등의 부작용이 있을 수 있어 하루 10알 이상 먹지 않는 것이 좋다.

◆ 천연 진통제, 항염 식품 '노니(Noni)'

남태평양 일대에 서식하는 열대식물 '노니'는 신이 준 선물이자 진통제 열매로 알려져, 예로부터 골절이나 멍, 타박상, 천신, 해열, 말라리아 치료제로 활용해 왔다. 최근 모델 미란다 커가 자신의 건강과 피부미용 비결로 노니주스를 꼽으면 "13살부터 노니주스를 마셔왔다"고 밝혀 화제를 모았다.

'노니' 속에는 300개에 달하는 식물생리활성물질이 들어있어 진통 효과와 함께 염증을 없애고 예방한다. 스코폴레틴과 이리도이드, 프로제노닌 역시 체내 염증 물질의 활동을 제지하는 역할을 한다. 노니는 즙을 내서 먹는게 체내 흡수가 더 빠르다. 또 숙성 후 착즙해야 영양 성분을 더 얻을 수 있다. 국내에서 재배가 어렵기 때문에 주스 타입으로 국내에 유입되고 있는데, 껍질을 깎지 않고 그대로 숙성해 착즙하기 때문에 유기농 여부를 살펴봐야 한다.

◆ 장수의 비결? 티벳버섯 발효유 '케피어(Kefir)'

'케피어'는 유산균과 효모가 결합된 '케피어그레인(Kefirgrains, 일명 티벳버섯)'을 발효시켜 만든 천연 발효유다. 코카서스 지방에서 기원한 전통적인 발효유로, 이 음료를 마시는 지역 사람들이 장수하는 것으로 알려지면서 관심이 커졌다. 독특한 향과 청량감이 매력인 '케피어'는 '좋은 기분(good feeling)'을 뜻하는 터키어 'keif'에서 파생된 단어다.

'케피어'에는 장 건강에 도움이 되는 프로바이오틱스가 10~12가지가 함유돼 있다. 이는 2~3가지 종자가 함유된 요구르트보다 많다. 이에 꾸준히 섭취해주면 면역력을 높여주며, 혈압과 콜레스테롤 수치를 효과적으로 감소시킨다. 또 강력한 항균 작용을 통해 칸디다균 등 곰팡이균 억제에도 도움이 된다. 일반 요구르트에 비해 단맛이 덜하고 새콤한 맛이 나 과일이나 채소, 견과류와 함께 먹거나 샐러드 드레싱으로 사용하는 것이 좋다.

 

[뉴스핌 Newspim] 황수정 기자(hsj1211@newspim.com)·사진 게티이미지뱅크

  • 페이스북페이스북
  • 트위터트위터
  • 카카오스토리카카오스토리
  • 밴드밴드

<저작권자(c) 글로벌리더의 지름길 종합뉴스통신사 뉴스핌(Newspim),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