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기사 최신뉴스 GAM 라씨로

中 대형 철강사 합병…포스코 주력시장 뺏길라

기사입력 : 2016년06월28일 14:56

최종수정 : 2016년06월28일 14:56

바오산ㆍ우한, 차강판 점유율 60%로 급상승…한국산 입지 약화 우려
합병법인, 중국 철강시장 가격주도권 강화

[뉴스핌 = 전민준 기자] 중국 내 2위 철강사인 바오산강철과 중국 내 6위 우한강철이 합병하기로 결정하면서 국내 철강업계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출고 대기 중인 자동차강판<사진=현대제철>

28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바오산강철과 우한강철의 합병은 중장기적으로 포스코 등 국내 철강사에 타격을 줄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차강판 등 주요 철강제품에서 한국산 입지가 좁아지면서 발생한 공백을 양사의 합병법인이 파고들 수 있다는 분석이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중국 차강판 시장 점유율 50%를 기록하고 있는 바오산이 우한강철(10%)과 합치면 60%로 높아질 것"이라며 "국내 철강사들의 중국향 차강판 수출을 포함해 현지 생산 감축까지 다양한 변수가 작용할 것이다"고 전했다.

실제 중국 철강시장을 주도하고 있는 바오강은 합병 후 시장점유율이 더 높아지면 가격결정권 등 시장 헤게모니를 완전히 가져갈 것으로 보인다. 차강판을 포함한 고급 철강제품 시장에서 독점적 지위를 확보해 기타 철강업체들과 경쟁에서 우위에 설 수 있다는 것.

이에 대해 포스코 관계자는 "중국 현지에 생산·유통채널을 공고히 해서 큰 영향은 없을 것이다"며 "여러 시나리오를 고려해 전략을 마련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철강업계에서는 바오산철강과 우한강철의 합병추진이 중국정부 차원에서 진행 중인 철강기업 구조조정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고 있다. 양사의 합병계획은 중국 정부의 철강업체 공급개혁 움직임과도 연결돼 있기 때문이다.

앞서 지난 3월 개최된 전국인민대표대회에서 중국정부는 향후 5년간 철강 1억~1억5,000만톤을 감축하고 신규 철강사업 승인을 중단하키로 발표한 바 있다.

철강업계 관계자는 "이번 합병은 자율적인 것이 아니라 중국 정부가 대외적으로 과잉 설비를 줄여 효율적인 철강사를 만들겠다는 원칙을 대내외적으로 선언한 것"이라며 "중장기적으로 중국내 대형 철강사가 탄생해 자국 시장 영향력은 더 강화될 것이다"고 전했다.

 

[뉴스핌 Newspim] 전민준 기자(minjun84@newspim.com)

[뉴스핌 베스트 기사]

사진
10년만에 최강세 '킹 달러'..."하반기에는 힘 빠질 것" [서울=뉴스핌] 고인원 기자= 올 상반기 10여 년 만에 가장 강력한 상승세를 보이며 '킹 달러'의 면모를 과시한 미 달러화의 향방을 두고 전문가들도 의견이 분분하다. 일각에서는 하반기 글로벌 경제가 둔화하며 달러화가 추가 상승할 여지가 있다고 보고 있는 반면, 하반기에는 상승세가 꺾일 것이란 반론도 만만찮다. 달러화의 움직임에 글로벌 경제와 증시가 요동치는 만큼 달러의 움직임에 쏠리는 관심도 남다르다. 29일자 마켓워치는 올 상반기 달러가 강세를 보인 원인과 하반기 전망을 소개했다. 2022-07-01 08:43
사진
"어대명 막아라" 전면 나선 97그룹...승부수 알고보니 [서울=뉴스핌] 고홍주 기자 = 연이은 선거 패배 책임을 지고 윤호중·박지현 비상대책위원회가 총사퇴하자 마자 불거진 더불어민주당의 '어대명(어차피 당대표는 이재명)'론이 변화할 조짐을 보이고 있다. 이른바 '97그룹(90년대 학번, 70년대생)' 의원들이 잇따라 당 대표 출사표를 던지면서 이재명 대세론을 뚫고 반전을 만들어낼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2022-07-01 05:40
Top으로 이동